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19.39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여당집권 경남, 조선·기계 구조조정 향방은

구조조정·체질개선 시급한 경남 조선·기계, '조정자' 김경수 역할론 대두

머니투데이 한민선 기자, 박준식 기자 |입력 : 2018.06.14 16:17
폰트크기
기사공유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고 있다. 2018.6.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이 14일 오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고 있다. 2018.6.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13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위기에 직면한 조선·기계산업이 활로를 마련할지 관심이 쏠린다. 경남지역에 생산설비가 밀집한 조선·기계산업은 구조조정과 체질전환을 위해 정부와 정치권의 강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는데, 이번 선거를 통해 이를 위한 기틀이 마련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선거에서 94만표(득표율 53%)를 얻으며 김태호 자유한국당 후보(득표율 43%, 76만표)를 큰 표차로 꺾었다.

조선·기계 업계는 이번 지방선거로 난관에 봉착한 업계가 부활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한다. 3대 조선사 중 삼성중공업 (7,240원 상승280 4.0%)대우조선해양 (25,050원 상승1200 5.0%) 등 2곳의 생산기지가 거제에 터를 잡고 있으며 두산중공업 (15,650원 상승150 1.0%), 현대로템 (29,650원 상승800 -2.6%), 현대위아 (43,250원 상승600 1.4%) 등 기계 업종 대표 업체들은 창원에 핵심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경남은 조선·기계산업 부진으로 '한국의 러스트벨트'라는 오명을 얻은 상태다. 수년간 이어진 조선 불황으로 대우조선해양에 7조원 규모의 혈세가 투입된데다 법정관리에 들어간 성동조선을 끝으로 통영의 중소 조선사들은 사실상 모두 문을 닫았다. 창원지역 기계산업은 중국 등 신흥국의 기술 도약으로 수익성 둔화를 면치 못하고 있다.

조선·기계 업계는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통하는 김 당선인이 강력한 리더십으로 경남권 경제를 대수술할 힘을 가졌다는 점에 기대를 건다. 경남 조선·기계 산업의 구조조정과 체질개선은 업체별, 지역별 이해관계가 난마처럼 얽혀 그동안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라는 지적이 나왔는데 강한 국책 조정력 가진 김 당선인이 '총대'를 멜 수 있다는 희망이다.

우선 이 지역 조선산업 구조조정의 핵심은 대우조선해양의 '새 주인' 찾기다. 대우조선은 현재 자구계획을 이행하며 현대중공업 혹은 삼성중공업으로의 인수합병을 모색 중인데, 녹록지가 않다. 두 업체 역시 사상 최악의 조선불황 터널을 지나고 있어 대우조선을 인수할 여력이 충분치 못해서다. '조정자' 역할이 절실한 상황이다.

기계산업은 연구개발(R&D) 투자를 끌어올리고 지역 신규투자를 유치해야 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경남 기계산업은 2009~2017년 연평균 -2.1% 역성장했다. 중국의 기계부품·소재 자급률이 뛴 탓으로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R&D 투자가 절실한데 경남 기계산업 업체들의 매출 대비 R&D 투자비율은 1%에 불과하다. 4차산업혁명 대응을 위해 창원국가산업단지 등에 신규 IT(정보통신기술) 업체 투자를 유치하고 기존 기계산업과 시너지를 내야 하지만 이 역시 속도를 내지 못한 상황이다.

일단 이 같은 난관을 풀기 위한 김 당선인의 의지는 확고한 것으로 보인다. 김 당선인은 후보 당시 '위기에 빠진 경남경제 살리기'를 공약 1순위로 내걸었다.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1조원 규모의 '경제혁신특별회계'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도지사 직속 경제혁신추진단을 설치해 직접 진두지휘할 예정으로 당선 직후에는 "경남의 자랑스러운 제조업 역사를 복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조선업계 관계자는 "김 당선인이 선거 운동 내내 경제 살리기를 강조한 만큼, 곧 '빅2 전환'(대우조선 새 주인 찾기) 논의가 시작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다만 경남 경제 복원은 4년 임기안에 해결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점에서 속도를 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