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8.05 671.56 1133.90
▼3.18 ▲0.71 ▲0.6
-0.15% +0.11% +0.05%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미중 무역전쟁으로 하한가 8번, 60% 폭락한 ZTE

[길게보고 크게놀기]트럼프발 무역전쟁으로 반토막난 중국 최대 기업들

머니투데이 김재현 이코노미스트 |입력 : 2018.06.29 06:30|조회 : 9198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멀리 보고 통 크게 노는 법을 생각해 봅니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하한가 8번, 60% 폭락한 ZTE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인 ZTE가 하한가 8번을 기록하면서 주가가 약 60% 폭락했다. 증발한 시가총액만 약 740억 위안(약 12조6000억원)에 달한다. 국제 사회의 대북한·대이란 제재를 무시했다는 이유로 미국 정부가 7년간 ZTE의 미국 반도체 구매를 금지한 이후 벌어진 일이다.

ZTE는 4월 17일 주식거래가 중지된 후 2개월여만인 6월 13일 거래가 재개됐다. 그러나 홍콩증시에 상장된 H주는 6월 13일 42% 폭락했고 선전증시에 상장된 A주는 지난 25일까지 8일 연속해서 가격제한폭(10%)까지 떨어졌다. 첫 번째 하한가를 기록한 6월 13일에는 하한가에 8억 주의 매도주문이 쌓였다.

◇미중 무역전쟁의 첫 번째 희생양
당초 중국 증권업계는 4번의 하한가를 예상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ZTE는 하한가 8번을 기록하고 나서야 하락을 멈췄다.

ZTE에 주목해야 할 이유는 ZTE가 트럼프 대통령이 일으킨 미중 무역전쟁의 첫 번째 희생양이기 때문이다. 미국 정부가 반도체 구매금지 조치를 부과하자 ZTE는 벌금 10억 달러를 내고 4억 달러를 보증금으로 예치하고 경영진을 교체하는 절충안에 합의했다.

하지만 미 의회가 반발하면서 합의안 백지화를 요구하는 등 여전히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 상태다. 지난해 3월에도 ZTE는 미국 정부로부터 8억90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아 납부했다.

미국 정부가 ZTE에게 부과한 벌금 총액인 22억9000만 달러(약 146억 위안, 약 2조5000억원)는 ZTE가 1997년 상장 이후 2017년까지 벌어들인 순이익 합계(231억 위안, 약 3조9000억원)의 60%가 넘는 금액이다. 20년 넘게 장사해서 남 좋은 일만 시킨 격이다.

ZTE는 지난해 1088억 위안(약 18조500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고 45억7000만 위안(약 78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는 등 실적이 호전되는 추세였으나 이번 사건으로 치명타를 입었다.

ZTE가 미국 정부의 타깃이 된 이유는 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의 미국 내 영업활동에 극도로 민감하기 때문이다. 중국 통신장비들이 미국에서 감청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는 의심에서다. 이 때문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Huawei)도 미국 정부의 집중적인 견제를 받고 있다.

ZTE와 화웨이는 미국시장에서 통신장비 뿐 아니라 스마트폰 판매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버라이존(Verizon) 같은 미국 통신사를 통해서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대신 반사이익을 누리는 건 삼성과 LG다.

◇큰 손실을 본 중국 투자자들
이번 사건으로 중국 자산운용사들도 큰 손실을 입고 있다. 올해 3월말 기준 중국 현지 펀드 189개가 ZTE 주식 1억8700만 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올해부터 본격화될 5세대 이동통신(5G) 투자로 인해, ZTE 실적 개선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기 때문이다. 이들이 ZTE 주식을 계속 보유하고 있었다면 약 36억 위안(약 6100억원)에 달하는 평가손실을 입게 된다.

뿐만 아니다. ZTE 주주는 31만2300명에 달하는데 대다수가 개인투자자다. 보유주식이 적은 투자자도 있겠지만, 31만명이 넘는 투자자가 투자금 대비 약 60%의 손실을 입은 상태다. 실제로 중국의 유명한 슈퍼 개미투자자 중 ZTE 주식을 4216만 주나 보유한 투자자가 있었다. 이 투자자의 손실금액은 무려 약 7억6000만 위안(약 1290억원)에 달한다.

미중 무역전쟁은 ZTE와 같은 개별 회사 뿐만 아니라 중국증시 전체에도 영향을 끼쳐 상하이증시는 올해 고점 대비 약 20% 하락했다. 시가총액 1000억 위안(약 17조원)이 넘는 대형주 중 올해 들어 20% 넘게 하락한 종목이 25개에 달한다.

올해 시총 1000억 위안 이상 대형주 하락률 순위를 살펴보면 ZTE가 63%의 하락률로 1위를 기록했고 2위는 중국 최대 알루미늄생산업체인 중국 알루미늄이 차지했다. 중국 최대 LCD생산업체인 BOE도 41% 하락했다. 신화보험, 중국중차, 바오터우철강, 중국중공업, 광치그룹도 30%가 넘는 하락률을 기록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면 될수록 중국증시의 조정국면이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중국 투자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8년 6월 28일 (19:0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재현
김재현 zorba00@mt.co.kr

중국과 금융에 관심이 많습니다. PhD in finance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