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건희 사면 기대하고 MB 소송비 대납" 이학수의 자백

[the L] 검찰, MB공판에서 이학수 前 부회장 자수서 등 증거제시… "이건희 회장 사면 등 기대"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입력 : 2018.07.10 14:31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 사진=홍봉진 기자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 사진=홍봉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 사진=홍봉진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 사진=홍봉진 기자


"이건희 회장의 사면 등을 기대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 측 다스(DAS) 관련 미국 소송 비용을 대납했다"는 이학수 전 삼성그룹 전략기획실장(부회장)의 자수서와 진술이 법정에 증거로 제출됐다.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진행된 이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뇌물) 등 사건의 재판에서 검찰은 이 전 부회장의 자수서에 대한 서증조사를 진행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자수서와 검찰 조사 과정에서 "2008년 하반기인지, 2009년 초반인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이건희 회장을 보좌하는 제 사무실에 김석한 변호사가 찾아왔다"며 "김 변호사는 1991년인가 1992년부터 알던 사이로 미국에서 삼성 관련 법률 문제를 계속 담당해 왔던 인물"이라고 진술했다.

이 전 부회장은 김 변호사가 당시 "이 전 대통령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만나러 방한했다"며 자신의 사무실에 들렀다고 회상했다.

김 변호사는 이 자리에서 이 전 대통령의 '미국에서의 소송 등 법률 문제"와 관련해 "에이킨검프가 이 전 대통령을 돕는 데에 돈이 많이 드는데 청와대에서 돈을 마련할 수 없고 (한국) 정부가 돈을 지급하면 미국에서도 불법적으로 비춰질 수 있다"며 "삼성에서 대신 부담해 주면 국가적으로도 도움이 되고 청와대도 고마워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김 변호사는 삼성에 대한 소송비 대납 요청이 이 전 대통령과 김 전 기획관의 뜻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이 전 부회장은 "김 변호사가 '구체적으로 말을 해 줄까요?'라고 물었고 저는 '나라에서 하는 일이니 구체적으로 알 필요가 없다'고 대답했던 것 같다"며 "어느 시점인지 몰라도 김 변호사가 다스에 관한 것이라고 말해줬다"고 했다.

또 "이건희 회장님 댁으로 가서 김 변호사의 요청을 전달했고, 이 회장은 '청와대가 하라면 해야 하지 않나, 지원하라'고 승인했다"며 "실무자를 불러 '에이킨검프로부터 인보이스(대금 청구서)가 올 것인데 너무 박하게 따지지 말고 잘 도와주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이어 "당시는 '삼성 특검'으로 경황이 없던 상황이었다"며 "이 회장의 사면만을 이유로 (이 전 대통령 소송비를) 지원한 것은 아니지만 청와대에 협력하면 삼성이 여러 가지로 대통령의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 게 사실"이라고도 진술했다.

아울러 검찰은 이날 공판에서 이 전 부회장 외에 다른 삼성 임원들의 진술도 함께 증거로 제시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의 지시에 따라 처음에는 한국 삼성전자 본사에서 직접 에이킨검프로 매달 12만5000달러씩 총 275만달러가 송금됐다. 이후에는 미국 삼성전자 북미법인이 에이킨검프에 지불하던 월 5만달러의 자문료에 이 전 대통령 측에 보내는 돈을 더해 보내는 식으로 송금 방식이 바뀌었다.

검찰 자료에 따르면 삼성 전직 임원들은 미국 북미법인이 에이킨검플에 자문료를 지불할 때 지불내역이 구체적으로 지급돼 있지 않았던 데다 법무팀 자문을 거치지 않은 등 이례적이지 않은 면이 많았다고 진술한 바 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11억원 규모의 뇌물 수수 혐의와 약 350억원 규모의 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뇌물 혐의 금액 중 약 60억원이 삼성이 대납한 소송비 명목의 뇌물이라는 게 검찰 측의 주장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