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2.11 659.67 1129.60
▼8.98 ▼2.23 ▼1.7
-0.43% -0.34% -0.15%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기아차, 국내 최초로 전 차종에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오늘부터 내비 등 혁신적 커넥티비티 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8.07.12 10:58|조회 : 56075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IT기업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판매 중인 전 차종에 제공한다./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는 글로벌 IT기업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판매 중인 전 차종에 제공한다./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구글,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인다.

현대·기아차는 12일 글로벌 IT기업 구글의 차량용 폰 커넥티비티 서비스인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판매 중인 전 차종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신차뿐 아니라 기존 차량에도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 기능을 선제적으로 적용했기 때문에 상당수의 차량 보유 고객들도 간편하게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의 80% 이상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안드로이드 오토' 론칭에 따른 운전자들의 만족도는 매우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날부터 서비스가 개시되는 안드로이드 오토는 휴대폰에서 사용하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각종 서비스를 자동차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든 인포테인먼트 기능이다.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내비게이션 화면에 보여주기만 하는 미러링 방식이 아니라 차량에 최적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폰 프로젝션 방식을 적용해 보다 안정적인 구현이 가능하게 했기 때문에 운전자는 주행에만 집중할 수 있다.

차량용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지원 차량의 USB 포트에 스마트폰을 연결한 뒤 차량 내비게이션 홈 화면에서 안드로이드 오토 아이콘을 선택하면 서비스가 시작된다.

안드로이드 오토를 가능한 기능은 △내비게이션 △커뮤니케이션(전화와 문자메시지) △미디어 재생 △구글 어시스턴트(음성 지원) 등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기본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앱)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카카오내비'가 적용된다. 카카오내비는 국내 교통 환경에서 독보적 활용성을 확보한 노하우를 최대한 반영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해 새롭게 개발됐다.
/사진제공=현대·기아차
/사진제공=현대·기아차

카카오모빌리티가 축적한 방대한 위치정보 데이터, 교통정보, 사용자 경험 등을 다각적으로 활용해 운전자에게 최적의 길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구글의 인공지능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가 눈에 띈다. 이를 통해 음성 명령으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운전 중에도 전화를 걸거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또 미디어 앱과 연동해 음성 명령 만으로 원하는 노래를 재생하거나 중단할 수도 있다. 여기에 오늘의 날씨, 나의 스케줄, 주요 스포츠 경기 결과 등을 음성으로 물어보면 답해주기도 한다.

음성 명령은 스티어링 휠(운전대)의 음성인식 버튼이나 안드로이드 오토 화면의 마이크 모양을 누르거나, 단순히 '오케이 구글'이라고 말하는 것만으로 실행된다.

현대·기아차는 2015년 5월 미국에서 전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최초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를 적용했다. 이어 국내 고객의 사용 편의성 증대를 위해 2016년부터 순차적으로 신차에 안드로이드 오토 기능을 탑재해 왔다.

일부 차량은 내비게이션 업데이트가 필요하지만 최근 출시된 대부분의 차량은 이날부터 즉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인 추교웅 이사는 이날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기아차 (33,700원 상승600 1.8%) 브랜드 체험관 '비트(BEAT)360'에서 열린 안드로이드 오토 론칭 행사에서 "편리하고 유용한 인포테인먼트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인 로렌스 김은 "한국에서도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면서 "운전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개발된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더욱 편리한 드라이빙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윤주선 최고기술책임(CTO)은 "카카오내비의 고도화된 교통정보 분석 기술이 함께 더해져 최상의 스마트 드라이빙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기아차 차량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해선 앱 설치가 필수다.

우선 차량 내비게이션 설정에 들어가 안드로이드 오토 사용을 '온(On)'으로 맞춘 후 스마트폰을 차량 USB 단자에 케이블로 연결한다. 이어 스마트 폰에 필수 앱인 안드로이드 오토, 구글앱, 카카오내비, 구글 TTS앱을 다운받을 수 있는 팝업 창이 뜬다. 이를 내려받은 뒤 동의·로그인 과정을 거치면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하기 위한 환경이 모두 갖춰지게 된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