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7.51 739.15 1126.50
보합 22.39 보합 7.65 ▼1.5
메디슈머 배너 (7/6~)
블록체인 가상화폐

'케이콘 LA' 1시간만에 티켓매진…한류팬 9만명 운집

10~12일 '케이콘 2018 LA', 현지 한류팬 9만4000여명 모여…K라이프스타일 전파하는 플랫폼으로 성장

머니투데이 배영윤 기자 |입력 : 2018.08.13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10~12일 'KCON 2018 LA'가 열린 LA컨벤션 전경. 축제가 열린 사흘간 관람객 총 9만4000여명이 참석했다./사진제공=CJ ENM
10~12일 'KCON 2018 LA'가 열린 LA컨벤션 전경. 축제가 열린 사흘간 관람객 총 9만4000여명이 참석했다./사진제공=CJ ENM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사흘간 열린 한류 축제 '케이콘'에 9만명이 넘는 한류팬들이 모여 한국의 가요와 뷰티·패션, 음식 등 한국의 라이프스타일을 즐겼다. 한류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다수 참여해 'K라이프스타일'을 현지에 두루 알리고, 기업들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이다.

CJ ENM (240,600원 상승1200 0.5%)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미국 LA의 'LA컨벤션센터'와 '스테이플스센터'(Staples Center)에서 열린 'KCON 2018 LA'(케이콘 2018 엘에이)에서 총 9만4000명의 관객이 운집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6월 뉴욕에서 열린 '케이콘 2018 뉴욕' 관객까지 합하면 올해 북미에서만 총 14만7000여명이 한국 문화를 경험한 것으로, 이는 역대 최대 수치다.

CJ ENM은 지난 2012년부터 미국 캘리포니아 어바인을 시작으로 케이콘을 개최해 올해로 7년째, 19차례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미주, 중남미, 유럽, 중동, 아시아, 동남아시아, 오세아니아 등 개최 지역을 확대하며 세계 최대 한류 페스티벌로 발전했다.

이번 행사는 규모와 콘서트 좌석을 전보다 확대했다. 행사장에는 토요타, 스테이트팜, 맥도날드, 워너브라더스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과 아모레퍼시픽(라네즈, 마몽드, 이니스프리), 카카오프렌즈, 아시아나항공, LG전자, 한국관광공사 등 한류를 이끄는 국내 기업·기관 등 총 208개사가 참여해 차별화된 상품과 신제품을 소개했다. 또한 트와이스, 모모랜드 등 K팝 아티스트들도 컨벤션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해 현지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이번 행사를 통해 케이콘이 문화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글로벌 선단(船團)형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CJ는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등 정부기관과 협력해 국내 유망 중소기업 78개사를 초청했다. 이를 계기로 일부 기업들은 행사에 앞서 이베이, 아마존 등 글로벌 온라인몰에 입점 기회를 얻었고, LA 현지 바이어와 수출 계약도 성사됐다. 현장에서 판촉전, 전시회 등을 열어 현지에서 소비자 반응을 직접 확인하는 등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KCON 2018 LA' 기간 동안 진행된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전경. 이번 케이콘은 티켓 오픈 첫날 1시간만에 매진돼 최단 시간 티켓 판매 기록을 세웠다./사진제공=CJ ENM
'KCON 2018 LA' 기간 동안 진행된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전경. 이번 케이콘은 티켓 오픈 첫날 1시간만에 매진돼 최단 시간 티켓 판매 기록을 세웠다./사진제공=CJ ENM
'KCON 2018 LA'에 참가한 한류팬들이 K팝에 맞춰 춤을 직접 배우고 있다./사진제공=CJ ENM
'KCON 2018 LA'에 참가한 한류팬들이 K팝에 맞춰 춤을 직접 배우고 있다./사진제공=CJ ENM

낮에는 LA컨벤션센터에서 K팝, 뷰티, 음식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200여개의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첫날 저녁에는 K-힙합, K-EDM, K-퍼포먼스 등 장르를 확장한 신개념 콘서트 'KLUB KCON(클럽 케이콘)'을, 11일과 12일 스테이플스센터에서는 총 19팀이 콘서트 무대에 올라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쳐 현지 팬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번 케이콘은 티켓 오픈 첫날 1시간 만에 매진되는 역대 최단기록을 달성한 만큼 1만6000석 규모 공연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이 한국어 노래를 따라 부르고 춤추는 등 어느 때보다 반응이 뜨거웠다.

CJ ENM 관계자는 "대체적으로 K팝에 대한 호기심에서 시작한 젊은 한류 팬들이 한글 배우는 것을 넘어 한국 제품을 소유하고 싶은 욕구를 느끼고 있다"며 "지난해 관람객중 93%가 LA 외 도시에서 방문한 관광객이었고, 올해도 현장에서 제품들이 빠르게 판매되는 등 소비층이 젊어지고 점차 확대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현지 젊은 층 공략을 위해 한류 콘텐츠와 커머스의 융합을 통한 시너지를 활용한 다양한 시도들을 선보여 이목을 끌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자체 패션브랜드 'Ce&(씨이앤)'를, E&M부문은 '워너원'과 협업한 제품을 판매했다. VR(가상현실)을 활용한 다양한 이벤트와 다이아 티비의 파트너 크리에이터들의 기업 부스들에도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국내 중소기업 78개사가 참여한 이번 'KCON 2018 LA'에서 관람객들이 K뷰티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제공=CJ ENM
국내 중소기업 78개사가 참여한 이번 'KCON 2018 LA'에서 관람객들이 K뷰티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사진제공=CJ ENM


케이콘을 총괄하는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Unit장은 "관객 1만명의 행사로 시작한 케이콘이 지난 6년간 세계 최대 규모의 한류 축제로 성장하고 K라이프스타일도 미국 청소년들 사이에서 힙(hip)한 문화 장르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 케이콘이라는 플랫폼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한류는 물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대표적인 대·중소 상생 모델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는 지난해 9월 LA의 지역 비즈니스, 경제, 문화적 위상에 이바지해 받은 LA 시의회 표창상에 이어 다음달에 미국 내 한국 문화 증진의 공로로 코리아소사이어티의 밴플리트 상(James A. Van Fleet Award)을 받을 예정이다. 케이콘은 올해 4월 일본, 6월 뉴욕, 8월 LA에 이어 다음달 29일부터 30일까지 동남아시아 최초로 태국 방콕 임팩트 아레나 및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열린다.

배영윤
배영윤 young25@mt.co.kr facebook

머니투데이 문화부 배영윤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