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6.26 740.48 1132.10
보합 7.95 보합 9.14 ▼3.1
메디슈머 배너 (7/6~)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나주시, 부양의무자 기준폐지 ‘주거급여’사전신청 접수

소득인정액 중위소득 43%이하…4인 가구 월 최대 20만8000원 임차료 지원

머니투데이 나주(전남)=나요안 기자 |입력 : 2018.08.13 11:23
폰트크기
기사공유
나주시청전경.
나주시청전경.
비수급 빈곤층 주거 안전성 제고를 위해 오는 10월 주거급여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전남 나주시는 13일부터 오는 9월 28일까지 주거급여 사전·신청 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주거급여는 맞춤형 기초생활보장제도 4대 급여 중 하나로 수급자의 소득, 주거형태, 주거비 수준 등을 고려해 임차(전·월세)가구 임대료를 지원하고 주택 노후정도에 따라 수선·유지비용을 지원하는 제도다.

지급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과 주거 급여법 개편안에 따라 소득평가액과 재산의 소득환산액을 합한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43%이하(4인 기준 194만3000원)가구가 해당된다.

급여 신청 후 임대차 계약관계 등 주택조사를 거쳐 기준에 충족되면 4인 가구 기준 월 최대 20만8000원의 임차료를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자가 주택은 경 보수비 378만원을, 중 보수비 702만원을, 지붕보수는 최대 1천26만 원 범위 내에서 집 수리비용을 각각 지원 받을 수 있다. 주거급여는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 및 동 주민센터에 관련서류를 제출·신청하면 된다.

사전 신청 기간 내 주거급여를 신청한 수급자는 10월 분 급여부터 지원받을 수 있으며, 사전 신청 기간 이후에도 신청이 가능하고 10월 중 신청할 경우에도 10월분 급여까지 소급해 지급한다.

나주시 관계자는 “그동안 부모, 자녀 등 부양 의무자로 인해 주거급여 혜택을 받지 못했던 저소득 가구도 지원이 가능해졌다”며 “주민들이 빠짐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홍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