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자택 경비 대납 의혹' 조양호 "성실히 대답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자택 경비 대납 의혹' 조양호 "성실히 대답할 것"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8.09.12 14:3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조 회장 "성심껏 수사에 임하겠다"…심정 묻자 "여기서 말할 시기 아니야"

image
'자택 경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경비를 용역업체에 맡기고 계열사가 비용을 지급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올해 7월 서울남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이후 두 달여만이다.

조 회장은 12일 오후 1시52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자리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성실히 (경찰에) 대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계열사) 정석기업 돈으로 경비용역업체 비용을 지불했나'라는 질문에 "성심껏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년 새 3번째로 수사기관에 출석한 것인데 심정이 어떠한가'를 묻자 "여기서 말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회장직을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발걸음을 옮겼다.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용역업체에 맡기고 계열사가 비용을 지급하게 했다는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경찰은 올해 6월 조 회장과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입건했다.

앞서 경찰은 이달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정석기업을 압수수색했다. 경비원 급여와 관련해 도급비용 지급 내역서와 계약서 등을 확보해 피의자들(조 회장과 원 대표) 간 공모 여부를 조사했다.

경찰은 그동안 경비원 파견업체 A사와 관련 계좌들도 압수수색해 분석했다. 정석기업 대표와 직원 등 32명도 조사했다.

조 회장은 횡령·배임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서도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올해 7월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사기·횡령·배임, 약사법 위반, 국제조세조정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검찰은 대한항공 기내 면세품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조 회장의 아들과 딸 등 일가가 운영하는 중개업체를 내세워 이른바 '통행세'를 걷는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포착해 조사 중이다. 통행세는 실질적으로 역할이 없는 기업이 거래 중간에 끼어들어 챙기는 일종의 수수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SFIS 2019 (2/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