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00.56 702.13 1128.60
▲8.16 ▲11.95 ▲0.1
+0.39% +1.73% +0.01%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자택 경비 대납 의혹' 조양호 "성실히 대답할 것"

조 회장 "성심껏 수사에 임하겠다"…심정 묻자 "여기서 말할 시기 아니야"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9.12 14:36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택 경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택 경비 대납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평창동 자택 경비를 용역업체에 맡기고 계열사가 비용을 지급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올해 7월 서울남부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한 이후 두 달여만이다.

조 회장은 12일 오후 1시52분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자리에서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성실히 (경찰에) 대답하겠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계열사) 정석기업 돈으로 경비용역업체 비용을 지불했나'라는 질문에 "성심껏 수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1년 새 3번째로 수사기관에 출석한 것인데 심정이 어떠한가'를 묻자 "여기서 말할 시기가 아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회장직을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발걸음을 옮겼다.

조 회장은 평창동 자택 경비를 용역업체에 맡기고 계열사가 비용을 지급하게 했다는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경찰은 올해 6월 조 회장과 계열사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입건했다.

앞서 경찰은 이달 4일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 있는 정석기업을 압수수색했다. 경비원 급여와 관련해 도급비용 지급 내역서와 계약서 등을 확보해 피의자들(조 회장과 원 대표) 간 공모 여부를 조사했다.

경찰은 그동안 경비원 파견업체 A사와 관련 계좌들도 압수수색해 분석했다. 정석기업 대표와 직원 등 32명도 조사했다.

조 회장은 횡령·배임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서도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올해 7월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사기·횡령·배임, 약사법 위반, 국제조세조정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조 회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됐다.

검찰은 대한항공 기내 면세품을 납품하는 과정에서 조 회장의 아들과 딸 등 일가가 운영하는 중개업체를 내세워 이른바 '통행세'를 걷는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배임)를 포착해 조사 중이다. 통행세는 실질적으로 역할이 없는 기업이 거래 중간에 끼어들어 챙기는 일종의 수수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