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檢, 신동빈 롯데 회장 '집행유예' 판결에 상고

[the L]

머니투데이 백인성 (변호사) 기자 |입력 : 2018.10.12 16:51
폰트크기
기사공유
檢, 신동빈 롯데 회장 '집행유예' 판결에 상고


검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집행유예'로 풀어준 항소심 선고에 불복해 상고했다. 결국 신 회장의 운명은 대법원에서 결정되게 됐다.

검찰은 신 회장의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8부(부장판사 강승준)에 상고장을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대법원은 신 회장의 상고심을 심리할 재판부를 조만간 배정할 방침이다.

앞서 신 회장은 박 전 대통령 요구를 받고 월드타워 면세점 특허 재취득 등을 기대하면서 최순실씨가 주도하는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지원했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 회장은 신영자 전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이 최대주주인 회사에 롯데시네마 매점 운영권을 임대해 회사에 770억원대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도 기소됐다.

1심에서 신 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의 뇌물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경영비리 사건의 횡령·배임 혐의로 징역 1년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받았다.

2심 법원은 위 사건들을 병합해 지난 10월 5일 신 회장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신 회장이 박 전 대통령 요구를 거절할 수 있었는데도 대가를 바라면서 돈을 줬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도 "대통령이 먼저 요구해 수동적으로 응했다"면서 "의사결정의 자유가 다소 제한된 상황에서 뇌물공여 책임을 엄히 묻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판단내렸다. 신 회장은 법정구속된지 234일만에 구속 상태에서 풀려났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dparkUSA  | 2018.10.13 00:04

국내법상으로 타당한 일이겠지만 국제적인 점도 감안했으면 좋게다. 롯테는 중국짱깨들에게 한국 기업, 사드 부지 문제로 대표적으로 단독적으로 얻어 맞고 있어 회사가 엉망이다. 이건 국내법...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