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55 695.72 1131.60
보합 6.03 보합 4.91 ▲5.8
-0.29% +0.71% +0.52%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고시원 화재, 방화 가능성 낮아… 사망자 50대 이상 男

(종합2보)경찰, "전열기에서 불 나 끄려했다" 진술 확보… 실화 혐의 입건 가능

머니투데이 이동우 기자, 최민지 기자 |입력 : 2018.11.09 16:31
폰트크기
기사공유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화재수습을 하고 있다. 이날 화재는 3층에서 발화해 2시간 여만에 진화됐으나,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화재수습을 하고 있다. 이날 화재는 3층에서 발화해 2시간 여만에 진화됐으나, 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경찰이 서울 종로구 고시원 화재는 거주민이 켜놓은 전열기에서 불이 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화재 원인이 확인되면 전열기 주인은 실화(실수로 불을 냄) 혐의로 입건될 수 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방화가능성은 낮다며 추가 합동 감식을 통해 진상을 규명할 계획이다. 사망자는 현재까지 7명이며 1명을 제외하면 모두 50대 이상 남성이었다.

9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10시까지 진행된 1차 화재감식 결과와 목격자·신고자·참고인 진술 등을 종합하면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의 방화 가능성은 상당히 낮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5시쯤 서울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 인근 3층짜리 고시원에서는 화재가 발생해 오전 6시40분쯤 완전 진화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기름 등의 인화물질이 없었으며 발화 추정 지점에 사는 거주민이 목격자와 함께 불을 끄려고 노력한 점을 보면 방화 의심점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발화지점 거주자와 목격자는 "아침에 잠을 자다가 전열기를 켜놨는데 전열기에서 불이 났고 꺼 보려고 했지만 이불에 불이 붙었다"며 "다른 방에 사는 분도 소화기를 들고 와 불을 끄려고 했는데 불이 번졌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화재 원인은 거주자가 켜놓은 전열기구 때문으로 추정된다. 경찰 관계자는 "전열기구의 모델이나 종류 등은 전소돼 확인되지 않았다"며 "전열기 주인의 과실이 인정되면 실화 혐의로 입건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발화 지점에 거주했던 분도 팔과 다리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집계된 인명피해는 사망자 7명 등이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으로 후송한 17명 중 7명은 사망했으며 이들은 모두 (발화 지점으로 추정되는) 3층 거주자"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또 "부상자 1명은 현장에서 치료 후 바로 귀가했다"며 "병원 진료 받은 10명 중 8명은 아직 병원에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사망자들은 50대 이상의 남성들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 중 최연소는 35세, 최고령은 79세이며 모두 남성"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9일 1차 감식에 이어 10일 오전 8시30분부터도 2차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소, 소방당국, 전기안전공사가 합동 감식을 실시한다"며 "10일 오전부터는 사망자 부검도 예정돼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병원에 입원한 고시원 거주자들에 대한 진술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병원에 입원하신 분들은 소환 조사가 어렵기 때문에 진료 상황을 봐가면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비상구나 각종 안전장치에 대한 조사도 진행한다. 경찰 관계자는 "비상구 문이 잠겨 있었는 지는 확인이 안 됐으나 스프링클러는 설치가 안 됐다고 한다"며 "완강기 등 소방 시설 부분은 추가로 팀을 동원해서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유족들과 연락해 신원 파악을 완료하고 관련 조사를 이어나간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 중 4명은 유족과 연락이 돼 오겠다는 의사 표시를 했다"며 "빈소 설치 여부 등은 유족이 결정할 일이라 별도로 발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