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76.55 695.72 1131.60
▼6.03 ▲4.91 ▲5.8
-0.29% +0.71% +0.52%
메디슈머 배너 (7/6~)KMA 컨퍼런스 배너 (11/9~11/22)
블록체인 가상화폐

[PS4] '역전 투런포' 정수빈, 기지개 편 KS 사나이

OSEN 제공 |입력 : 2018.11.09 21:40
폰트크기
기사공유
image


[OSEN=인천, 이종서 기자] 정수빈(28·두산)이 한국시리즈 MVP의 면모를 한껏 뽐냈다.


정수빈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 중견수 겸 2번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2015년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5할7푼1리 1홈런으로 한국시리즈 MVP에 올랐던 정수빈은 이날 가장 중요한 순간 한 방을 때려며 팀의 극적인 승리를 이끌었다.


1회초 1사에 빠른 발을 이용해 상대 실책으로 첫 출루에 성공한 정수빈은 이후 양의지의 안타로 3루까지를 밟았지만, 득점에는 실패했다.


두 번째 타석이 3회초에도 정수빈은 2사 후 안타를 만들며 출루에 성공했다. 최주환의 내야 안타로 2루를 밟았지만, 역시 득점에는 실패했다.


5회초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정수빈은 0-1로 지고 있는 8회초 가장 중요한 순간 짜릿한 한 방을 때려냈다. 선두타자 백민기의 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연 두산은 허경민이 땅볼로 선행 주자가 잡혀 1사 1루가 됐다. 득점이 좀처럼 터지지 않는 가운데, 정수빈이 한 방을 날렸다. 2볼-1스트라이크에서 산체스의 153km의 빠른 공을 그대로 공략했고, 타구는 우중간 담장을 넘어갔다. 정수빈의 한국시리즈 3호 홈런이자 포스트시즌 4호 홈런. 정수빈은 두 팔을 번쩍 들며 환호했다.


역전에 성공한 두산은 함덕주가 남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워내면서 2-1로 이날 경기를 잡았다. 동시에 시리즈 전적 2승 2패로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 bellstop@osen.co.kr


[사진]인천=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