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1 688.27 1132.10
▼13.27 ▼2.54 ▲6.3
-0.64% -0.37% +0.56%
양악수술배너 (11/12)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10/18)
블록체인 가상화폐

30대 남성 절반 '비만'…男 어릴수록, 女 늙을수록 뚱뚱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고혈압·당뇨 유병율 개선…신체활동 3년간 감소

뉴스1 제공 |입력 : 2018.11.11 12:15
폰트크기
기사공유
=
© News1 DB
© News1 DB

성인 3명 중 1명은 비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세 이상 남성 둘 중 한 명은 비만으로 모든 연령을 통틀어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질병관리본부는 11일 1998년 도입해 매년 1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9세 이상 비만 유병률은 34.1%로 전년보다 0.7%p(포인트)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 비만 유병률은 41.6%, 여성은 25.6%로 각각 전년보다 0.7%p, 0.8%p 줄었다.

비만 유병률 조사 대상을 30세 이상으로 좁히면 비만율은 35.5%로 조금 더 올라간다. 다만 이 비율은 전년도 37.0%보다 1.5%p 줄어든 수치다.

비만 유병률을 남녀로 나눠 연령별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를 통틀어 30대 남성이 46.7%로 가장 높았다. 그 뒤 40대 남성 비만 유병률은 44.7%, 50대는 44.3%, 60대는 36.7%, 70세 이상은 25.3%로 점점 줄었다.

여성은 남성과 반대로 나이가 많을수록 비만 유병률이 높았다. 30대 여성의 비만 유병률은 18.3%로 모든 연령을 통틀어 가장 낮았다. 이후 40대 25.6%, 50대 31.7%, 60대 39.3%, 70대 41.0%로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비만율과 함께 고혈압·당뇨 유병률도 개선된 지표를 보였다. 30세 이상 고혈압 환자는 26.9%로 전년보다 2.2%p 줄었다. 연령별로 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고혈압 환자가 줄었는데, 유독 30대만 11.3%로 전년보다 1%p 높았다.

30세 이상 당뇨병 환자는 10.4%로 전년보다 0.9%p 줄었다. 연령별로 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당뇨병 환자가 줄었는데, 50대 15.1%로 전년보다 0.9%p 늘었다.

최근 1주일 동안 걷기를 1회 10분 이상, 1일 총 30분 이상 주 5일 이상 실천한 사람은 39.0%로 3년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2014년 걷기실천율은 41.7%였는데, 2015년 41.2%, 2016년 39.6%로 내려앉은 후 계속 줄어들고 있다.

신체활동이 줄어서인지 평소 본인의 건강이 '매우 좋다' 또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29.2%로 높지 않았고, 이는 전년보다도 3.1%p 줄어든 수치다.

1세 이상 중 아침식사를 먹지 않는 사람은 27.6%로 전년(27.3%)과 비슷했고, 하루 1번 이상 외식을 하는 사람은 32.6%로 전년보다 1.4%p 줄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