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69.38 666.34 1130.80
보합 26.17 보합 15.44 ▲7.4
-1.25% -2.26% +0.66%
양악수술배너 (11/12)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삼성전자, 올림픽 후원 2028년까지 8년 더한다

2032년 남북 공동개최 추진 의식 해석, 일부 정치권 압박 논란도…"개최지 확정된 올림픽까지 우선 후원, 10년뒤 연장여부는 그때 가서"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입력 : 2018.12.04 15:00
폰트크기
기사공유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대표이사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부터)이 4일 서울 호텔신라에서 2028년 LA 하계올림픽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조인식을 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대표이사 사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사진 왼쪽부터)이 4일 서울 호텔신라에서 2028년 LA 하계올림픽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조인식을 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38,950원 상승1050 -2.6%)가 4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올림픽 공식후원 계약을 2028년까지로 8년 더 연장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IT&모바일)부문 대표와 다케다 쓰네카즈 IOC 마케팅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2028년 하계올림픽까지 후원기간을 연장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고 삼성전자가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방한 중인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도 참석했다.

이번 후원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 2026년 동계올림픽(개최지 미정), 2028년 LA 하계올림픽까지 무선·컴퓨팅 분야 공식 후원사로 참가하게 됐다.

업계에서는 IOC 글로벌 후원사인 TOP(더 올림픽 파트너)의 경우 매년 1억달러(한화 약 1100억원) 정도의 후원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8년간 8억달러(약 88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고동진 대표는 계약식에서 "인류의 혁신을 이끌어 온 무선·컴퓨팅 분야 제품 기술과 미래를 열어갈 4차 산업 기술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확산하고 전세계인의 축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지난 20년을 넘어 또 다른 10년을 삼성과 함께 하게 돼 기쁘다"며 "IOC와 삼성이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훌륭한 파트너십 관계를 맺어왔듯 앞으로도 전세계의 올림픽 팬들을 연결하며 올림픽 정신을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후원 계약에 따라 무선과 컴퓨터 제품뿐 아니라 제품에서 구동되는 5G(5세대 이동통신), AR(증강현실), AI(인공지능), VR(가상현실) 기술의 권리까지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 혁신 기술과 확장된 권리를 활용해 전세계인이 보다 다채롭고 즐겁게 올림픽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지역 후원사로 올림픽과 인연을 맺은 뒤 1997년 IOC와 글로벌 후원사인 TOP 계약을 체결하고 1998년 나가노 동계올림픽부터 무선통신 분야 공식 후원사로 활동해 왔다.

당초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을 끝으로 후원 계약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했던 삼성전자가 계약 연장으로 돌아서면서 정치권과 재계에선 남북 정상의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합의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1일 한 방송 인터뷰에서 "남북 정상이 2032년 공동올림픽 개최 추진에 합의했는데 삼성이 이를 외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한 것도 올림픽 후원 압박 논란으로 이어지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그룹 계열사에선 이미 글로벌 선두권 브랜드로 올라선 데다 스포츠 마케팅 효과도 예전만큼 크지 않다고 판단, 2014년부터 꾸준히 스포츠 마케팅 부문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삼성의 유럽시장 인지도를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 첼시 후원을 2015년 10년만에 종료한 게 대표적이다. 국내 스포츠 무대에선 축구, 야구, 농구 배구 등 프로 스포츠팀을 제일기획에 넘겨 관리를 일원화하고 삼성증권 테니스단과 삼성중공업 럭비단은 해체시켰다.

삼성전자에 정통한 재계 관계자는 "최근 삼성전자가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부침을 겪으면서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후원을 중단할 경우 화웨이 등 중국 기업이 빈자리를 노릴 것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안다"며 "일단 개최지가 정해진 2028년 하계올림픽까지 후원하고 이후 상황에 대해선 상황을 지켜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