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항서 매직' 베트남, 말레이 제압... 10년 만에 스즈키컵 정상!

머니투데이 스포츠
  • 박수진 기자
  • 2018.12.15 2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전반 6분 선취골을 넣고 기뻐하는 베트남 선수들 /AFPBBNews=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말레이시아를 제압하고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축구 정상에 올랐다.

베트남은 15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메이딩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동남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이하 스즈키컵)' 결승 2차전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지난 11일 원정 1차전서 2-2로 비겼던 베트남은 종합 점수 3-2를 기록,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을 품었다. 동시에 대회 8경기에서 6승 2무의 성적으로 베트남 축구 역사상 최초로 스즈키컵을 무패로 끝냈다.

이날 선취골은 역시나 베트남이 넣었다. 전반 6분 만에 나온 골이었다. 왼쪽 측면에서 꽈하이가 올려준 크로스를 아인득이 환상적인 왼발 발리 슈팅을 때려 득점에 성공했다.

이른 실점에 말레이시아는 거친 플레이로 일관했다. 베트남 역시 이 과정에서 맞대응하며 격렬하게 중원에서 다퉜다. 양 팀 합쳐 전반 30분 만에 총 5장의 경고가 나왔고, 이 가운데 베트남이 4장을 받았다.

약간의 혼전 상황 후에 전반 33분 베트남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노마크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말레이시아 골문을 빗나가고 말았다.

말레이시아도 가만있지 않았다. 전반 44분 샤히미가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날카로운 슈팅을 날렸지만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초반에도 말레이시아의 공격은 거셌다. 후반 5분 말레이시아는 코너킥 상황에서 모하마두 수마레흐가 강한 헤더를 날렸지만 베트남 당반람 골키퍼가 몸을 날려 막아냈다.

이후 베트남 박항서 감독은 미드필더들을 차례로 교체하며 잘 버텼다. 후반 26분 퐁홍을 투입하며 첫 교체 카드를 사용했고, 후반 36분 하득찐을 투입하며 역습체제를 강화했다. 후반 추가 시간 박항서 감독은 쯔엉을 투입하며 경기를 그대로 1-0으로 매조졌다.

작전 지시를 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 /AFPBBNews=뉴스1
작전 지시를 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 /AFPBBNews=뉴스1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