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베트남, '우승후보' 이란 벽 절감...2연패로 아시안컵 탈락 위기

  • OSEN 제공
  • 2019.01.12 21: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OSEN=이균재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우승후보 이란의 벽을 넘지 못하며 아시안컵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몰렸다. 이란은 2연승으로 16강행을 확정지었다.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밤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서 열린 이란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랍에미리트 아시안컵 D조 조별리그 2차전서 0-2로 졌다.


이로써 베트남은 2연패를 당하며 조별리그 통과의 가시밭길을 걷게 됐다. 베트남은 예멘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서 승리한 뒤 와일드카드로 16강행을 타진해야 한다.

베트남은 5-4-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콩 프엉과 꽝 하이가 앞선을 이끌었다. 이란은 4-1-4-1을 가동했다. 아즈문, 데자가, 타레미 등이 선발 출격했다.


이란은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초반 아즈문의 슈팅과 전반 16분 고도스의 슈팅이 베트남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26분에는 아즈문이 다시 한 번 강력한 중거리포를 때렸지만 베트남 골키퍼가 쳐냈다.


이란은 전반 38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고도스의 크로스를 아즈문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란은 별 다른 위기를 맞지 않고 전반을 1-0으로 앞섰다. 베트넘은 전반 단 1개의 슈팅에 그치며 무기력한 45분을 보냈다.


베트남은 후반 7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꽁 프엉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회심의 왼발 슈팅이 막혔다. 이란은 1분 뒤 아즈문의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이란은 후반 24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아즈문이 다시 한 번 번뜩였다. 압도적인 피지컬로 베트남 수비수 2명을 따돌리고 왼발 슈팅으로 베트남 골네트를 갈랐다.


베트남은 후반 막판 꽝 하이가 아크 서클 근처서 회심의 왼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하며 완패를 시인해야 했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