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오세정 총장 "서울대 위상 정상화에 중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오세정 총장 "서울대 위상 정상화에 중점"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2019.02.12 18: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12일 오세정 신임총장 첫 언론간담회…"공공성 강화한 입시·교육 정책 마련"

image
오세정 총장이 12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기자 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대
오세정 서울대학교 신임총장이 내부 문제로 위상이 떨어진 서울대를 정상화하겠다고 취임 포부를 밝혔다.

오세정 총장은 12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취임 기자 간담회에서 "서울대가 여러 문제로 비판받고 신뢰를 잃었다"며 "교내 문제를 정리하고 떨어진 권위를 올려놓겠다"고 밝혔다.

오 총장은 △시흥캠퍼스 반대 농성 학생 징계 △교수들의 연구부정·성추행 논란 등 교내 현안에 대해 의견을 밝혔다.

오 총장은 징계 무효 판결 관련 " 신뢰를 바탕으로 학생들과 대화해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판 결과를 받아들이지만 학내 의견도 수렴해야한다"며 "당장 결정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고 항소취하에 대한 직접적인 입장은 보류했다.

지난해 서울대는 시흥캠퍼스 설립을 반대하며 본관 점거 농성을 벌인 학생들에 불법점거 등 사유로 무기정학 처분을 내렸다. 징계받은 학생 12명은 법원에 징계처분 등 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이 학생 손을 들어줬다. 서울대는 곧바로 항소했다.

연구 부정행위나 성추행 논란에 관해서는 "연구윤리 부정 등을 가리는 연구진실성위원회가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성추행 의혹은 사실관계를 파악해 엄정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연구부정이나 성희롱 의혹이 있는 교수가 대학을 이끌지 않도록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공성 회복 차원의 입학정책 마련을 위한 교육위원회도 운영한다. 오 총장은 "장기적으로 입학 정책을 기획할 위원회를 만들 것"이라며 "지역균형선발이든 정시 비중 확대든 공공성 강화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대는 나라의 지원을 받는 국립대이기 때문에 공공성을 갖춘 인재를 키워야 한다"며 "교수와 학생의 소통 강화하고 공공성에 대한 인식을 불어넣어 국민, 사회가 필요로 하는 인재를 육성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관악·강남·광진·기상청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1/25~)
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