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승리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前강남서장 "유씨 몰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승리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前강남서장 "유씨 몰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VIEW 77,214
  • 2019.03.15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경찰, '경찰총장' 지칭 인사 특정·정준영 '황금폰' 분석 주력…당시 강남서장 "모르는 사람"

image
가수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며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이 일명 '승리 카톡방'에서 언급된 '경찰총장'을 지칭하는 인물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1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아이돌그룹 빅뱅 출신 승리(29·본명 이승현), 가수 정준영씨(30),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전 아레나 직원 김모씨 등 승리카톡방 주요인물 조사에서 "(대화 중 언급한)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14일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이씨와 유씨, 정씨 등을 피의자로 불러 16~21시간 가량 밤샘조사를 벌였다. 수사팀은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경찰총장'과 문자를 주고받는다"는 발언 대상자인 유씨 등으로부터 이 같은 진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문자를 주고받은 유씨 등에게서 경찰 간부급 인사에 대한 언급이 나온 만큼 즉각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앞서 경찰은 이씨 등이 만든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는 표현을 확인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이들 대화방에선 "유씨가 '경찰총장'이랑 문자하는 것을 봤다"는 언급이 나왔고, 인근 업소 단속 사실을 거론하며 경찰 고위층이 뒤를 봐준다는 식의 대화가 오갔다.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치안총수인 경찰청장의 오기로 읽힌 만큼 경찰 초고위층과의 유착관계에 대한 의심이 나온다. 당시 경찰청장인 강신명 전 청장과 서울지방경찰청장이었던 이상원 전 청장은 "유씨나 이씨와의 일면식도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경찰은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를 지칭한다는 진술을 확보한 만큼, 실제 총경급 인사가 누구인지 확인하는 한편, 단체대화방 관계자와 실제 문자를 주고받았는지, 업무 과정에서 특혜나 비호가 있었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톡 대화가 오간 당시 강남경찰서장이었던 A총경은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유씨는 모르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씨와 이씨로부터 문제의 대화가 오간 휴대전화를 확보해 분석작업에 착수했다. 앞서 확보한 단체 대화방 대화 목록과 대조해 증거능력을 확보하는 한편 성매매 알선, 몰카 혐의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관악·강남·광진·기상청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제5회 MT청년금융대상 (2/25~3/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