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유천 日팬클럽 "결백 주장 박유천, 여전히 지지" 성명 발표

머니투데이
  • 박계현 기자
  • 2019.04.26 2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원지법, 26일 구속영장 발부

image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26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수원남부경찰서로 향하고 있다./수원(경기)=김휘선 기자 hwijpg@ / 사진=수원(경기)=김휘선 기자 hwijpg@
일본 팬클럽 74개 단체가 트위터를 통해 마약 투약·거래 혐의를 받고 있는 JYJ 출신 박유천 씨를 지지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한국어·일본어·영어·중국어로 된 성명서를 발표하고 박씨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일관되게 결백을 주장하는 박유천을 전면적으로 지지한다”며 “앞으로도 변함없이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유천의 인품에 대해선 오랫동안 지켜본 팬들이 가장 잘 알며 그가 진실만을 말하고 있다는 것에 한 치의 의심도 없다”고 덧붙였다.

팬클럽 측은 박씨의 소속사인 씨제스엔터테인먼트에는 "공식 팬클럽을 운영하면서도 팬들에게 아무 설명이 없었고 사태의 불명확한 점이 밝혀지기도 전에 계약해지를 조기에 결정했다”며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이들은 또 "보통 3주 걸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감정) 결과가 불과 며칠 만에 나온 것에 불신을 갖고 있다"며 제3자에 의한 약물 재검사를 요구했다.

한편 수원지법은 26일 오후 마약류관리법 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의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는 앞서 이달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고 권유하지도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한 바 있다. 박씨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류 반응 정밀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마약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u클린 문화콘서트 배너 (5/17~)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