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류현진, 8회 '노히트 노런' 아쉽게 놓쳐…무슨 뜻?

머니투데이
  • 권성진 인턴기자
  • VIEW 5,584
  • 2019.05.13 07: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사진제공=뉴스1
LA다저스의 류현진이 워싱턴을 상대로 '노히트 노런'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13일 오전 5시 10분 (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MLB)'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7회까지 안타를 하나도 허용하지 않아 '노히트 노런'에 다가가고 있었으나 8회 안타를 허용했다.

'노히트 노런'은 야구에서 투수가 9회까지 무실점 무안타로 모든 타자를 막는 것을 말한다. 번트와 볼넷까지는 허용된다는 점에서 '퍼펙트 게임'과 다르고 안타를 허용하면 안 된다는 점에서 '완봉승'보다 어렵다.

이날 류현진은 3회까지 퍼팩트로 타선을 봉쇄했다. 단 한 명의 주자에게 안타도 허용하지 않았고 볼넷도 주지 않았다.

류현진의 퍼펙트 행진은 4회초에 끊겼다. 첫 타자 이튼을 1루 땅볼로 잡았으나 도지어에게 볼넷을 허용하고 말았다.

이후 6회초 타일러를 삼진으로 잡은 뒤 1사 상황에서 류현진의 '노히트 행진'에 위기가 찾아왔다. 투수 스트라스버그에게 던진 직구가 우전안타성 타구로 연결된 것이다. 하지만 우익수 벨린저의 호수비로 상황을 '노히트 행진'을 이어갈 수 있었다. 벨린저가 빠르게 공을 잡아 1루도 던졌고 1루 포스아웃이 선언됐다. 스트라스버그는 챌린지를 요청했으나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노히트 노런'을 향하던 류현진의 기록은 아웃카운트 5개가 남은 시점에서 깨졌다. 류현진은 워싱턴의 1루수 파라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이후 워싱턴은 디포가 디포가 기습 번트까지 강행했다. 류현진은 침착한 수비로 자신에게 오는 타구를 잡아 1루로 송구했다. 2사 3루가 됐고 다음 타자 타일러를 체인지업으로 외야 플라이 처리했다.

류현진이 2루타를 허용하기 전까지 다저스타디움 관중은 기립박수로 류현진의 '노히트 행진'을 격려하고 응원했다. 류현진이 타일러를 아웃시키자 다저스타디움 관중들은 류현진이 노히트를 달성한 것처럼 기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