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시승기]벤츠·BMW 정조준 제네시스 'G70' 타보니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9.23 05:30|조회 : 22467
폰트크기
기사공유
'G70'/사진제공=제네시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날씨가 끝내줬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최근 선보인 중형 럭셔리세단 'G70'를 만나러 갔던 날 얘기다. 실제로 지난 20일 시승 행사가 열린 서울 광장동의 워커힐 호텔 일대엔 파란색 하늘과 푸른 강물, 녹음이 짙어진 숲이 만들어내는 가을 풍경의 향연이 펼쳐졌다. 차를 타고 나서기에 이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

우선 'G70'의 첫인상은 강렬했다. 현대자동차 (151,500원 상승1500 1.0%)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만큼 우아하면서 역동적인 외관이 눈길을 확 잡아당겼다. 앞쪽에선 제네시스 디자인의 가장 큰 특징인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얇은 두 줄의 LED DRL(발광다이오드 주간주행등)인 '쿼드 DRL'이 눈에 들어왔다.

날렵하면서도 볼륨감 있는 사이드라인을 따라 뒤쪽으로 시선을 옮기자 경쾌하게 솟은 트렁크 엔드와 스포티한 범퍼가 LED 리어 콤비 램프와 조화를 이뤄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한층 더 부각시켰다.

문을 열고 운전석에 앉으니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이 안락함을 더해줬다. 프리미엄 퀼팅 시트가 어깨와 허리 부분을 꽉 잡아줬으며 곳곳에 적용된 고급 가죽과 섬세한 스티치, 리얼 알루미늄 소재의 정교한 마감이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해냈다.

시승코스는 워커힐 호텔에서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경치 좋은 카페 '숨'까지 편도 64km 구간으로 구성됐다. 호텔에서 나올 땐 운전선 옆자리에 앉았고 실제 시승은 카페 '숨'에서 다시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이뤄졌다.

시동을 켜고 서서히 가속 페달을 밟아 국도로 들어섰다. 차가 많지 않은 한적한 길을 달리면서 급가속과 코너링, 급제동을 시험했다. "좋은데"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회전구간을 지날 때도 차체의 롤링현상 없이 속도감을 그대로 즐길 수 있었다.

최근 개통한 구리~포천간 고속도로에 진입하면서부턴 폭발적인 주행 능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먼저 드라이브 모드를 '스포츠모드'로 전환하자 한번 더 좌석이 몸을 조였다. 이어 가속 페달을 최대한 밟으니 성난 '말'처럼 도로를 내달렸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시승차량은 최고출력 370마력(PS)에 최대토크 52.0kgf·m(킬로그램·미터)의 강력한 터보 엔진을 바탕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동력 성능을 자랑하는 3.3 터보 가솔린 4WD(사륜구동) 풀옵션 모델이었다.

그러다보니 가속초반 발진 성능뿐만 아니라 속도를 점차 올리기 위해 가속 페달에 힘을 줄 때도 변속 과정에서 오는 지체현상 없이 밟는 대로 속도에 탄력이 붙었다.

너무 쉽게 속도계가 올라가니 고속 주행에 대한 두려움이 전혀 들지 않았다. 게다가 차체가 묵직해 안정감을 더해줬고, 빨라질수록 차체가 바닥과 딱 붙어 달린다는 느낌이 들었다. 다만 노면 탓이었는지 흔들림이 잡히지 않는 현상이 있었다.

고속도로 구간 막바지에선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을 작동시켜 무인주행을 경험했다. 핸들에서 손을 떼자 운전대가 길을 따라 자동으로 움직였다. 앞 차량과의 적정한 거리를 유지하며 꽤 긴 거리를 곧잘 따라갔다. 특히 정차했다가 다시 출발할 때도 앞 차량을 금방 따라붙었다.

커브 길에서도 흐트러짐 없이 정확히 차선을 유지하면서 내비게이션 상의 목적지로 향했다. 자유로워진 손으로는 물을 마시거나 라디오 채널을 찾는 버튼을 눌렀다.

주차도 쉬웠다. 차량 주변의 모든 상황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어라운드 뷰 모니터' 덕분이다.

제네시스 'G70'이 타깃으로 내세운 벤츠·BMW와의 경쟁이 어떻게 진행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판매 개시 첫날 계약대수는 2100대였다. 올해 판매목표인 5000대의 40%를 웃도는 실적이다. 그만큼 고객들의 반응이 뜨겁다는 얘기다.

'G70'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모델이 어드밴스드 3750만원, 슈프림 3995만원, 스포츠 패키지 4295만원이며 디젤 2.2 모델은 어드밴스드 4080만원, 슈프림 4325만원이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의 경우 어드밴스드 4490만원, 슈프림 5180만원으로 책정됐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G70'/사진제공=제네시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9월 21일 (11:26)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이성희  | 2017.09.24 21:10

기자야! 다음에는 6개월 사용한후 시장가격을 꼭올려라. 현기차와 다른외국차들과의 차이를 정확하게 알수있단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