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3.17 824.94 1115.90
▲9.72 ▲3.81 ▼4.5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GM 노조 "인당 1000만원 성과급 삭감 '수용불가'"

노사 비용절감 합의 '난항'…암만 GM사장 "노조가 구조조정 합의해야 신차배정 진행" 압박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3.13 15:47|조회 : 6795
폰트크기
기사공유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한국GM 노조원들이 산업은행, 국세청, 국회 등 정부에 군산공장 폐쇄 철회, 경영실사 노조 참여, 특별 세무조사, 먹튀방지법 제정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한국GM 노조원들이 산업은행, 국세청, 국회 등 정부에 군산공장 폐쇄 철회, 경영실사 노조 참여, 특별 세무조사, 먹튀방지법 제정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한국GM 노동조합(노조)이 13일 사측의 비용절감안에 대해 '절대 수용 불가' 입장을 내놨다.

GM 본사가 이달부터 시작된 글로벌 신차배정 작업과 한국GM 노사 임단협 타결을 통한 비용절감을 연계한 가운데, 노사 양측이 이번 주 5차 교섭 개최에 실패하고 비용절감 관련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노조는 13일 성명을 통해 "4차 교섭에서 받은 사측의 '개악안'은 '의미 없는 종이 쪼가리'일 뿐"이라며 "노조는 사측 안이 진정성이 없어 쓰레기통에 집어넣었다"고 격한 어조를 반대입장을 나타냈다.

앞서 사측은 지난달 22일 올해 △임금 동결 △성과급 지급 불가 △사무직 승진 미실시 등을 담은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 교섭안을 마련했다.

교섭안은 단체협약 개정 사항으로 △명절 복지포인트 지급 삭제 △통근버스 운행 노선 및 이용료 조정 △학자금 지급 제한(최대 2자녀) △중식 유상 제공 등도 담고 있다.

최근 5년 연속 1인당 연간 약 1000만원씩 지급된 성과급과 비급여성 복리후생 비용(총 연간 3000억원 규모)을 삭감해야 한다는 내용도 있다. 최근 2년간 3조원의 누적 적자를 내면서도 1인당 연간 1000만원씩 지급해온 성과급만 없애도 연간 1360억원(1000만원×희망퇴직 후 남은 1만3600명)의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는 것인데, 노조는 이에 대해 절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셈이다.

노조는 "GM이 모든 것을 숨긴 상태에서는 교섭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며 "외국인 임원 관련 비용, 2013년 유럽과 러시아 철수 비용 등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회 국정조사, 국세청 세무조사, 산업은행과 합의서 및 GM이 제출한 자구안 공개가 있어야 한다"며 "노조의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정부가 지방선거를 틈타 섣부르게 지원을 결정하면 몇년 간은 연명하겠지만 GM의 횡포에 다시 휘말릴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는 오는 15일 부평공장에서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노조의 올해 임단협 요구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댄 암만 GM 총괄 사장은 12일(현지시간) 외신과 인터뷰에서 "노조와 한국 정부가 신속하게 구조조정에 합의하면 '지속가능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이 될 수 있다"고 말하며 노조의 자세 변화를 촉구했다.

암만 사장은 "사측, 한국정부, 노조가 구조조정 계획에 동의한다면 신규 투자와 신차 배정이 진행될 것"이라며 "구조조정은 모두의 희생을 필요로 한다"고 강조했다.

산은은 지난 12일 한국GM에 대한 실사에 착수했다. 실사를 통해 원가구조를 확인, 자구계획으로 회생이 가능하다고 판단하면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한국GM은 13일 인천시와 경남도에 공식적으로 외국인투자지역(외투지역) 지정 최종 신청서와 서류 일체를 제출했다.

산업부는 지자체를 통해 신청서를 받아 외국인투자위원회 심의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도지사가 해당 지역을 외투지역으로 결정하게 된다. GM은 부평공장 및 창원공장 신차배정과 신규투자에 대해 조건부로 외투지역 지정과 산은 지분(17%)만큼의 신규투자를 우리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