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집값, "떨어질 것" 36.2%-"오를 것" 18.9%

머니투데이
  • 송복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135
  • 2010.06.09 08: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머니투데이 MTN 정기여론조사]

국민 10명 중 7명은 올 하반기 집값이나 전셋값이 현재와 비슷하거나 더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가 전국에 거주하는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과 경제전반'에 대한 정기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2.5%가 올 하반기 집값과 전셋값이 '현재와 비슷'(36.3%)하거나 '현재보다 내린다'(36.2%)고 답했다. 반면 '현재보다 오른다'는 응답은 18.9%에 불과했다.

응답자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중장년층들이 매매가와 전세가 상승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40대는 응답자의 13%, 50대와 60대는 각각 13.1%, 10.5%만 올 하반기 매매와 전세 모두 현재보다 오를 것이라고 답했다. 앞으로 주택을 구입해야 할 잠재적 수요인 20대와 30대의 경우 집값과 전셋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 비율이 비교적 높았다. 20대는 36.2%, 30대는 21.8%가 집값·전셋값 상승을 점쳤다.

집값, "떨어질 것" 36.2%-"오를 것" 18.9%
거주지별로는 서울 응답자의 83.5%(비슷 36.8%, 하락 46.7%)가 올 하반기 매매가와 전세가가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보다 오를 것이라는 응답은 9.6%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경기·인천에 사는 응답자들은 72.7%가 주택 매매·전세가격이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집값·전셋값이 상승할 것이란 응답률은 20.8%로 서울보다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은 집값·전셋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률(27.3%)이 전국에서 가장 높아 눈길을 끌었다.

가구소득 수준별로는 대부분 비슷한 응답률을 보인 가운데 월평균 500만원 이상 고소득자들이 집값·전셋값 상승 전망에 가장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구소득이 500만원 이상인 응답자들은 85.8%가 집값·전셋값이 약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집값·전셋값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9.6%)는 다른 소득수준과 비교해 가장 적었다.

소득수준별 매매가와 전세가격 상승 응답률은 △100만원 이하 18.2% △101만∼200만원 19.4% △201만∼300만원 23.8% △301만∼400만원 15.3% △401만∼500만원 22.7% 등이다.

지지하는 정당에 따라 집값·전셋값 예상 방향도 달랐다. 한나라당 지지자들은 현재와 비슷할 것(42.5%)이라는 응답이, 민주당 지지자들은 현재보다 떨어질 것(43.1%) 응답이 각각 가장 많았다. 자유선진당과 민주노동당 지지자들의 경우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률이 각각 54%, 41.9%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9만닉스 복귀 성공"…상승세 탄 반도체株, 6만전자는 언제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