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사평론가 유창선 "김미화 소송 증인 나서겠다"

머니투데이
  • 박민정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48
  • 2010.07.07 08: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사평론가 유창선 "김미화 소송 증인 나서겠다"
시사평론가 유창선씨가 6일 오후 자신의 홈페이지인 '유창선 닷컴'에 'KBS에 블랙리스트가 정말 없다고?'라는 글을 통해 김미화를 지지하고 나섰다.

유씨는 "지난 2009년 1월, 당시 고정출연 중이던 KBS 1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갑자기 하차 통보를 받았다"며 "그 때가 개편 시기도 아니고 별 문제가 있었던 것도 아닌데 방송에 임박해서 급하게 하차 통보를 하는 것이 의아해서 담당 PD에게 확인한 결과, 사유를 알 수 없는 위로부터의 지시에 따른 것임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그 다음주에 KBS 1라디오 '열린 토론' 작가의 출연요청을 받았다가 국장의 취소 지지로 번복됐던 사건도 소개하며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 아니라고 했다.

"분위기 파악을 못한 PD와 작가들이 나를 섭외했다가 질책을 당하고 번복까지 하는 지경에 이른 것이다. 쉽게 말해 나는 ‘블랙’에 걸린 것이었다. 그 때가 이병순 사장 시절이어서 김인규 사장의 KBS와는 상관없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유씨는 자신이 왜 '블랙'에 걸린 것인지 이유를 아직도 모른다고 했다. 그 이후 1년 반이 지났으나 그 동안 단 한 번도 KBS 출연섭외를 받은 적이 없다며 현재까지도 '블랙'에 걸려있다고 주장했다.

‘블랙리스트는 없다’는 KBS 측 주장에 대해 "KBS에 블랙리스트가 문서로 작성돼 돌아다녔을 것이라고는 생각지 않는다. 그러나 문서가 아닌 말을 통한 지시로 블랙을 걸었다고 해서, KBS에 블랙리스트가 없다고 펄쩍 뛰는 것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짓이다”라며 "김제동, 윤도현은 어떻게 된 것 인지까지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끝으로 유씨는 "KBS가 김미화씨를 상대로 소송이라도 건다면 자신이 증인으로 나서겠다"며 김미화를 적극 지지했다.

김미화가 6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KBS에 자신의 출현을 금지하는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글을 올리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KBS는 즉각 보도자료를 통해 사실무근이라 반박하며 김미화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등 강력 대응키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