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피겨퀸' 김연아, '로봇' 차두리...그들의 몸값은?

머니투데이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9,857
  • 2011.02.16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엔터&머니:스타몸값 대해부①-5]국민남매 김연아 박태환 8억 1위…박지성 7억

[편집자주] 천문학적 모델료가 오가는 광고시장. 말은 무성하지만, 몸값의 실체가 드러난 경우는 거의 없었다. A급부터 C급, 적게는 1000만원에서 최대 20억원에 이르기까지 등급이 매겨지는 연예인들의 광고모델료를 머니투데이 엔터산업팀이 3회에 걸쳐 집중분석한다.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에 남다른 끼까지 겸비한 스포츠 스타들의 인기가 나날이 치솟고 있다. 자연스레 이들에 대한 광고계 러브콜도 뜨겁고, 몸값은 톱 연예인들 부럽지 않을 만큼 높아졌다.

가장 몸값이 비싼 스포츠 스타는 '피겨퀸' 김연아와 '마린보이'박태환으로 나란히 8억원을 기록했다.

김연아는 지난 2009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각종 대회 상금, 광고 및 후원계약, 출연료 등으로 970만 달러, 한화로 약 114억원의 소득을 올려 포브스가 선정한 '돈을 가장 많이 버는 여성 스포츠스타 10명' 중 5번째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1년 CF출연료로만 5억원 이상을 챙기는 유일한 여자 스포츠 스타. 늘씬한 몸매와 뛰어난 피겨 실력 그리고 탄탄한 국민적 인기에 힘입어 김연아는 연간 8억원 가량의 광고모델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태환, 김연아(오른쪽)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박태환, 김연아(오른쪽) @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TV를 틀면 김연아가 나온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CF계를 평정했던 그지만 최근 잦은 노출로 인해 일부에서 CF스타로서 가치가 떨어지고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가전, 화장품 등 많은 CF에 출연 중이며, 최근 삼성선자 휴대폰 CF 출연을 확정지었다. 내달 21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되는 '2011 ISU 세계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를 통해 김연아가 1년여만에 출전하는 만큼 CF계 '김연아 효과'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 수영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쥔 박태환은 SK텔레콤 (50,300원 ▼200 -0.40%), 국민은행 등 굵직한 광고를 통해 약 8억원의 모델료를 받고 있다.

축구 국가대표 주장으로 월드컵 때마다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한 박지성 선수는 이보다는 조금 낮은 약 7억원의 모델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 때문인 듯 질레트, S-OIL, 터키항공 등 광고출연 횟수는 가장 많은 편이다.

매 경기 지칠 줄 모르고 열심히 뛴 덕에 '로봇설'까지 긴 '차미네이터' 차두리는 스포츠계 3두 마차만큼은 아니지만 2억원 가량의 두둑한 모델료를 받고 있다. 특히 '차미네이터'에 이어 '딸 바보' 등 축구선수란 점에 이어 '인간 차두리'에까지 관심이 미치면서 최근 냉장고, 우유, 스포츠용품 등 출연하는 CF 개수가 눈에 띄게 늘고 있다.

유명 광고기획사 관계자는 "제품과 시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국제적 스포츠 행사와 맞물려 스포츠 스타의 몸값이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며 "김연아 박태환 박지성 선수처럼 이런 한계를 벗어난 스타의 경우 CF출연 횟수가 줄 수는 있어도, 한 번 형성된 몸값이 떨어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