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新유민 시대' 돈없어 서울서 쫓겨나는 세입자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616
  • 2011.03.04 08: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셋값 2년새 수천만원~억대 치솟아… 서울→경기로 밀려나

- 전세난 심화 '집주인 맘대로'
- 2년새 수천만원~억대 치솟아
- 집못구해 서울→경기로 밀려나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사는 박모씨(44)는 요즘 매일 저녁 경기 김포와 부천 일대 중개업소를 찾아다닌다. 현재 박씨의 가족 6명(노부모, 박씨부부, 자녀 2명)이 함께 살고 있는 89㎡ 전셋집(1억3000만원) 계약이 다음달 말 만료되는데 집주인이 전셋값을 5000만원이나 올려달라고 했기 때문이다.

지난 4년간 박씨가 모은 돈은 2000만원 남짓. 박씨는 지금 사는 지역에서 새 전셋집을 찾고 싶지만 다른 아파트도 수천만원씩 올라 도저히 답이 없었다. 6명의 가족이 생활하려면 최소한 방 3개가 필요한 상황이어서 할 수 없이 서울을 떠나기로 결정한 것이다.

#"엄마, 우리집 가난해진거야? 친구들이 우리집 돈이 없어 자꾸 이사다니는 거래." 서울 송파구 잠실동 109㎡ 전셋집에 살고 있는 주부 이모씨(39)는 초등학교 5학년생 아들의 말에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

마포구에 살다가 2년 전 자녀 교육을 위해 송파구로 집을 옮겼지만 2배 가까이 오른 전셋값을 감당할 수 없어 이달말 경기 분당으로 다시 이사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2년 만에 자녀를 전학시키는 게 마음에 걸려 잠실에 남고 싶었지만 2억원대 초반에 계약한 새 아파트 전셋값이 4억원을 넘어서자 '분당행'을 감행할 수밖에 없었다.

전세난이 심화되면서 서울에서 전셋집을 구하지 못해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외곽으로 쫓겨나는 '전세유민(流民)'이 늘고 있다. 2년새 보통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1억원 이상 뛴 전셋값을 감당하지 못한 수요자들이 서울 도심에서 외곽으로, 다시 경기나 인천으로 밀려나는 현상이 도미노처럼 확산되고 있다.

특히 2~3년 전 수만가구의 새 아파트 입주가 한꺼번에 이뤄지면서 전셋값이 시세보다 낮았던 잠실이나 반포, 판교 등지에는 눈물을 머금고 이삿짐을 싸는 세입자가 수두룩하다.

송파구 잠실동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요즘 집주인이 원하는대로 전셋값을 올리고 재계약하는 세입자는 대부분 부모에게 기대거나 고액 연봉자"라며 "2년 전 전셋값이 쌀 때 들어온 세입자들은 '반전세' 계약을 하거나 잠실을 떠나 강북이나 분당, 용인 등지로 옮겨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한 지역에 정착하지 못하고 전셋집을 찾아 떠돌아다니는 '유민'이 증가하는 것은 주택공급 부족, 전세수요 증가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2007년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도입된 후 3년 연속 주택공급이 급감해 입주물량이 줄어든 데다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낮아지면서 여유있는 계층도 집을 사지 않고 전셋집에 남는 등 전세수요가 계속 늘고 있다는 것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2005∼2008년 전국의 아파트 입주물량은 매년 30만∼35만가구에 달했지만 2009년엔 28만가구, 2010년엔 29만가구로 줄었다. 올해 전국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9만가구, 내년에는 12만가구로 사정이 더 악화될 전망이다.

김선덕 건설산업전략연구소장은 "매년 혼인하는 가구만 해도 30만가구가 넘고 이혼·독립 등으로 주택이 필요한 수요도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주택공급 활성화문제는 빨리 해결돼야 할 과제"라며 "전세수요는 많은데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 이어지면 돈없는 서민들은 짧게는 1∼2년, 운좋으면 4년마다 점점 외곽으로 거처를 옮겨야 하는 사이클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했다.

조명래 단국대 도시계획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전세시장은 집주인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만큼 집없는 사람이 절대약자인 시장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임대인과 임차인간 합리적 협상을 통해 임대료를 결정하거나 평균 시장의 임대료율을 적용하도록 제도를 손질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