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중권 "김형석, 뭐하는 분인지…" 재반박

머니투데이
  • 박영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900
  • 2011.06.30 08: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작곡가 김형석(왼쪽)과 평론가 진중권
작곡가 김형석(왼쪽)과 평론가 진중권
가수 임재범이 공연 때 무대에 독일 나치 군복을 입고 등장해 벌인 퍼포먼스를 놓고 문화평론가 진중권과 작곡가 김형석이 트위터를 통해 설전을 벌이고 있다. 진중권은 30일 오전 "김형석이란 분 뭐하는 분인지 모르겠다"며 강한 어조로 재반박했다.

임재범은 지난 25, 26일 이틀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펼친 단독콘서트에서 독일 나치 군복을 입고 등장해 나치를 연상케 하는 경례 퍼포먼스를 펼쳤다.

이에 논란이 일자 소속사는 "나치 찬양이 아니라 로커로서 자유에 대한 갈망의 표시였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진중권이 비판의 글을 올려 논쟁은 다시 시작됐다.

진중권은 29일 "임재범은 문제가 될 걸 알고 윤리적 논란을 피해갈 명문을 미리 만들어 놓았다"며 "'노 히틀러'를 외치고 히틀러를 풍자하려고 했다고. 그건 윤리적 비난의 대상이라기보다는 미학적 비평의 대상. 그냥 몰취향이라고 하면 된다"라고 꼬집었다.

진중권의 비판에 대해 이날 오후 작곡가 김형석이 반론을 제기했다. 그는 단순히 음악적인 퍼포먼스로 봐달라는 권유도 덧붙였다. 김형석은 "미감의 수준을 운운하기 전에 가서 공연보시고 릴렉스 하시길"이라고 썼다.

여기에 진중권이 다시 한 번 글을 올리고 강한 어조로 반박했다. 진중권은 30일 "김형석이란 분이 뭐하는 분인지는 모르겠지만 휴. 그 미감이나 그 미감이나..다음엔 731부대 옷 벗어던지며 생명의 소중함을 노래하세요"라고 재반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