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故 성완종 회장 발인식···"세상이 아버지 외롭게 해"

머니투데이
  • 한정수 기자
  • VIEW 19,625
  • 2015.04.13 13: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성완종 경남기업회장의 발인일인 13일 유족들이 고 성회장의 영정을 서산중앙감리교회로 옮기고 있다. /사진=뉴스1
해외 자원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받다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발인일인 13일. 충남 서산의료원과 인근 교회에서 진행된 발인식은 다소 쌀쌀한 날씨 속에서도 600여명의 조문객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유가족과 경남기업 관계자, 조문객들은 이른 아침부터 고인의 마지막 길을 준비했다. 성 전 회장의 두 아들은 차분한 표정으로 발인에 임했다. 성 전 회장의 부인은 몸을 가누지 못하고 흐느끼며 부축을 받는 모습이었다.

이날 8시40분 서산중앙감리교회에서 진행된 발인예배에는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과 홍상표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도 참석했다. 박성호 장례위원장과 김명회 시인은 인사말과 조사를 통해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김 시인은 "이제 무거운 짐을 다 내려놓고 어머니 곁에서 편히 쉬시라"고 말했다.

인근에서 만난 한 지역 주민은 "서산에 아까운 인재가 갔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고인은 서산 발전을 위해 누구보다 노력한 분"이라며 "서해안에 유류 사고가 났을 때 하루에 2∼3시간씩만 자면서 현장에서 뛰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고인의 장지는 어머니의 묘소 곁에 마련됐다. 성 전 회장의 아들은 "생전에 아버지가 가장 좋아하셨던 배지 네개를 함께 묻는다"고 말했다. 고인이 가장 좋아했다는 사랑과 나눔의 배지, 회사 배지, 국회의원 배지, 서산장학재단 배지가 고인과 함께 묻혔다.

유족 관계자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은 유서를 통해 아들에게 "집 한채도 물려주지 못하고 떠나 미안하다"고 밝혔다. 또 고인이 어머니의 뜻을 받들어 설립한 서산장학재단을 계속 이어가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 전 회장의 아들은 장지에서 "세상이 당신을 외롭게 하고 오해해도 모든 것을 지고 지켜주기 위해 내려놓으신 점이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아버지 사랑합니다"라고 울먹이며 말했다.

장례절차가 모두 끝난 후 성 전 회장이 운영했던 충청포럼의 민병구 운영위원은 기자들과 만나 "고인은 기업을 하면서 무리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파렴치한 행동은 안했다고 했다"면서 "자신의 목숨을 걸고 말하고, 이루려 했던 소망들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