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기아차, 개소세 인하로 차값 최대 210만원↓

머니투데이
  • 양영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604
  • 2016.02.03 10: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네시스 EQ900 인하폭 최대… 쏘나타는 47만원, K7은 64만원 인하

개소세 인하에 따른 현대·기아차 차종별 가격 변화
개소세 인하에 따른 현대·기아차 차종별 가격 변화
현대·기아자동차가 정부의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으로 차종에 따라 차값을 최대 210만원 인하한다.

정부는 3일 승용차에 대한 개별소비세를 6월 말까지 30% 인하한다고 밝혔다. 개소세 기본 세율은 5%로, 6월 말까지 3.5%가 적용된다. 지난 1월 판매된 차에 대해서도 인하된 세율을 소급 적용한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제네시스 EQ900 5.0프레스티지 모델의 경우 210만원 인하된 1억1490만원에 판매한다.

제네시스 3.8프레스티지는 111만원 인하된 5959만원, 아슬란 3.3모던은 72만원 인하된 3868만원에 판매한다. 그랜저 3.0프리미엄은 61만원 인하된 3259만원, 쏘나타 2.0스마트는 47만원 인하된 2498만원에 팔며, 아반떼 1.6스마트는 1765만원으로 33만원 인하된다.

현대차 차종 가운데 차값이 가장 낮은 엑센트의 1.4모던 트림은 27만원 싸져 1435만원에 팔리게 된다.

기아차의 경우 K9 5.0퀀텀이 158만원 인하된 8462만원, K7 3.3노블레스가 64만원 인하된 3426만원에 판매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