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총장 후보자' 윤석열, "황교안이 국정원 수사방해' 폭로한 인물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2019.06.17 14: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윤석열, 2013년 "황교안 장관이 수사 지휘권 행사" 정면 비판

image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이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가운데 윤 후보자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악연'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윤 후보자는 2013년 6월 한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을 행사하고 있다"며 상부의 수사방해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국가정보원의 대선·정치 개입 의혹 사건을 담당한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장이었고,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이었다.

당시 윤 후보자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총선·대선에 개입하려고 지시한 것은 명확하다"며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동시에 적용하려고 했다. 그런데 당시 법무부 장관이던 황 대표가 수사 지휘권을 행사하며 수사팀의 의견을 묵살하고 있다고 정면 비판한 것이다.

윤 후보자가 이끌던 당시 특별수사팀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사법처리 방침에 대해 법무부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팀은 이와 관련한 수사내용을 법무부에 중간보고했다. 해당 보고에는 원 전 원장을 대상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해야 한다는 의견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법무부는 수사팀의 의견에 반대 입장을 내놨고 수사팀은 반발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당시 황 대표가 장관으로서 수사팀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윤 후보자는 인터뷰를 통해 이같은 불만을 공개적으로 표출한 것이다. 그는 "장관이 저렇게 틀어쥐고 있으면 방법이 없다"고 표현하며 '돌직구'를 날리기도 했다.

윤 후보자는 그해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수사와 관련해 검사장의 외압이 있었다는 폭로를 하면서 다시금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이 자리에서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유명한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윤 후보자는 이후 수사팀에서 배제됐고 대구고검과 대전고검 등으로 전보됐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되면서 평검사에서 검사장으로 승진하는 '전례없는 인사'의 주인공이 됐다. 황교안 대표는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역임한 뒤 지난 2월 자유한국당 당 대표에 올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윤석열 지검장을 지명했다. 윤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검찰 조직을 이끌 수장으로 최종 임명된다.

황 대표는 이날 이 소식에 대해 국회에서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이 지켜져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제도와 인사가 중요한데 원칙이 지켜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