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본을 여행 경보지역으로"…청원방도 들끓는다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07.04 13: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보복 조치 요청한다"…1.6만명 동의

image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일본이 한국에 대해 수출 규제를 강화해 한국 소비자들의 반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관련 청원이 등장했다.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일본 전지역 여행 경보지역 지정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4일 오후 1시 기준 약 5000명이 동의 의사를 밝혔다.

청원인 A씨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본 전지역을 여행 경보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청원한다"며 "일본 전지역을 여행자제 권고에 해당하는 황색경보 이상으로 지정하여 국민들을 보호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본 청원을 제기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며 "진도 8 이상 대지진 발생 위험 최고조, 방사능 피폭 위험, 잦은 혐한 시위로 차별과 폭행/폭언에 노출 위험"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br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지난 1일 같은 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라는 제목의 글도 게시됐다. 4일 오후 1시 기준 1만6000여명이 동의 의사를 밝혔다.

이 글을 올린 청원인 B씨는 "우리 국민들 먼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관광 불매로 대응하여야 한다"며 "정부에서 금번 경제제재와 관련하여 상대방 관세 보복 또는 관광금지 또는 수출규제 등 방법을 찾아 달라"고 말했다.

이어 "일제강점기 본인들의 잘못을 인식하지 못하며, 매년 망언과 오만한 행동을 일삼는 일본에게 대한민국이 힘으로 대응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