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한국, 지소미아 종료에 실망…한일 관계 되돌려라"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VIEW 91,027
  • 2019.08.23 06: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폼페이오 "오늘 아침 강경화 장관과 통화"…美 국방부 "한일, 완전한 안보 연대 계속돼야"

image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미국 행정부가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내놓고 한일 관계 복원을 촉구했다. 그동안 미국은 한일 갈등에도 불구하고 지소미아는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캐나다를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과의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한 질문을 받고 "오늘 아침 한국의 (강경화) 외교장관과 통화했다"며 "우리는 한국이 정보공유 합의에 대해 내린 결정을 보게 돼 실망했다"고 답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한일) 양국이 관여와 대화를 계속하길 촉구한다"며 "양국의 공동 이익이 중요하고, 이는 미국에도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관계를 정확히 옳은 곳으로 되돌리기 시작하길 바란다"며 "이는 대북 문제의 맥락에서 아주 소중할 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우리가 하고 있는 일에 있어서도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한일 양국은 모두 미국의 대단한 파트너이자 친구"라며 "우리는 그들이 함께 진전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의 데이브 이스트번 대변인도 이날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추가 논평을 통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한다"며 "우리는 한일 양국 사이에 다른 분야의 갈등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계속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 가능한 분야에서 한국, 일본과 함께 양자 및 3자 방위, 안보 협력을 계속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앞서 미 국방부는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원론적인 수준의 논평을 냈으나 이후 한층 수위를 높여 추가 논평을 냈다. 이전 논평에서 미 국방부는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협력하길 권한다"며 "양국이 신속하게 이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와 일본, 한국이 연대와 우의로 함께 협력할 때 우리 모두는 더 강하고 동북아는 더 안전하다"며 "정보 공유는 공동의 안보 정책과 전략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핵심"이라고 했다.

이날 정부는 일본과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내용의 지소미아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2016년 이 협정을 맺은 지 3년 만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 방침 발표 후 "우리의 외교적 노력에도 일본의 반응이 없다면 지소미아 종료가 불가피하다고 미국 측에 역설했고, 미국은 우리의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기자들과 만나 "결국 한일 간 신뢰 문제 때문에 촉발된 상황에서 우리가 내린 결정"이라며 "한미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