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文대통령 모친상 애도하는 靑…"단체조문 없다, 정상근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2019.10.30 0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업무공백 최소화 "현지에도 필요시 쓸 공간 확보"

image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통령 모친 강한옥 여사가 별세했다고 전하고 있다. 2019.10.29. (사진=청와대 제공)【서울=뉴시스】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 이후 청와대는 무거운 분위기에서도 정상근무를 계속한다. 직원들이 애도의 마음은 자연히 갖겠지만 국정 업무에 공백은 없어야 한다는 방침이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비서실과 국가안보실, 경호처 등 직원들은 노영민 비서실장 중심으로 평상시와 같이 근무한다. 참모들이 조문을 오지 말라는 것이 문 대통령의 뜻인 걸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고인이 별세한 29일에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직원들이 단체로 조문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단 노영민 실장 등 최소한의 고위 참모들이 비서실을 대표해 다녀오는 방안은 거론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29일부터 3일장으로 모친상을 치러 이날이 조문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다.



이 또한 초점은 업무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부산) 현지에도 혹시나 있을 긴급한 상황이나 보고가 필요할 경우에 대비해 공간 확보 등 조치를 취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맏상주로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한다. 국가공무원 복뮤규정에 따라 최장 5일까지 가능한 특별휴가를 냈다. 휴가일수는 확정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를 위해 다음달 3~5일 태국 방콕을 방문하는 일정은 진행한다는 생각이다. 발인이 예정된 31일 열기로 했던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는 불가피하게 연기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