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분노의 눈물' 흘린 이란 최고지도자, 이례적 '美공격 기준' 제시

머니투데이
  • 진경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1.07 20: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메네이 "똑같은 수준으로 보복"…전면 나서지 않던 공격 전략 변화

6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군 최고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장례식이 열렸다. /사진=로이터.<br>
6일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이란군 최고 실세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 장례식이 열렸다. /사진=로이터.<br>
미국의 공습으로 사령관을 잃은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미국에 똑같은 수준으로 보복하라'는 공격 기준을 제시했다.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와 이란 파르스통신 등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이날 이란 국가안보위원회를 찾아 미국에 대해 "비례적·직접적인 공격으로 보복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이 이란을 공격한 만큼 동일한 강도로 갚아주라는 의미다. 이에 이란이 직접 중동에 주둔한 미군이나 미국 시설, 미국인을 공격할 가능성이 높다고 뉴욕타임스는 분석했다.

알리 샴카니 이란 최고국가안보위원회(NSC) 의장도 이날 인터뷰에서 "이란은 미국에 보복할 13개의 시나리오를 점검 중"이라면서 "가장 약한 시나리오조차 미국인에게 역사적인 악몽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이란은 전면에 나서지 않고 친이란 세력을 앞세워 상대를 공격하는 전략을 펴왔다. 그랬던 이란이 이례적으로 공격 기준을 제시하고 나선 건 솔레이마니 피살에 대한 분노에서 비롯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하메네이는 이란 테헤란에서 치러진 솔레이마니의 국장(國葬)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도 솔레이마니 장례식에서 "미국이 아끼는 곳을 불바다로 만들겠다"며 "우리의 복수는 강력하고 단호하며 완전한 방법으로 수행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경호원을 추가 배치하고 방문 차량과 방문객에 대한 검문 검색을 강화하는 등 경계 태세에 돌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100선 붕괴됐다…국채금리 상승 속 기관 매도 폭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