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조만간 '코로나19' 검사 대대적 시행"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3.13 21:2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CDC는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고 비판하며 "조만간 검사 대대적으로 이뤄질 것" 강조

트럼프 "조만간 '코로나19' 검사 대대적 시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코로나19' 검사가 조만간 대대적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CDC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수십년 동안 CDC는 검사체계를 들여다보고 연구했지만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며 "CDC는 대규모 전염병에는 (대응이) 항상 부적절하고 느렸으며 팬데믹이 일어나지 않기만을 바랐다"고 꼬집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지목하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시도한 변화가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신종인플루엔자(H1N1)에 대한 그들의 대응은 완전한 재앙이었다"면서 "수천명이 죽고 검사체계 문제를 수정하기 위한 아무런 의미 있는 일도 이뤄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그랬으나 이제 변화가 일어났으며 조만간 검사가 매우 큰 규모로 이뤄질 것" "모든 요식행위는 없앴다. 준비가 다 됐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미 보건당국은 하루 1만명을 검사할 수 있는 한국보다 코로나19 검사 능력이 떨어진다는 비판을 수차례 받아왔다.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 주말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진단검사 건수가 6000건에도 미치지 못해 진단받지 못한 환자들이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미 보건당국은 민간 부문을 참여시켜 진단 능력을 빠르게 향상시킬 것을 약속했다.

한편 이날 미 식품의약처(FDA)는 스위스 다국적 제약회사 로슈홀딩스의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승인했다. 이 테스트 장비는 기존 장비보다 진단속도가 10배 빠르고 4시간 안에 결과를 제공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이에 따라 미 전역에서 진단 대상이 대폭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진보도 보수와 다를게 없다" 집 두채의 배신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