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세균 "선진국 가는 문, 그린뉴딜로 연다"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8 14: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린뉴딜엑스포]정세균 국무총리 축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코로나19(COVID-19) 이후의 성장은 분명 그 이전과는 달라야 합니다. 저는 그 해답이 ‘저탄소, 친환경 경제’ 라고 생각합니다. ’그린 뉴딜‘로 수소경제 선진국의 문을 활짝 열겠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20 그린뉴딜 엑스포' 축사에서 "현재의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수소경제의 중요성을 이같이 역설했다. 그는 올 7월 출범한 범정부 수소경제 컨트롤타워인 ‘수소경제위원회’를 이끌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이른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종합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게 이날 정 총리 축사의 핵심 메시지다. 지난 7월 발표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중에서도 수소경제와 녹색성장 등을 다룬 '그린 뉴딜' 부문에 무게가 실리는 이유다.

정 총리는 "올해 추경을 포함해 2025년까지 73조 4000억원(국비 42조7000억원)을 ‘그린 뉴딜’에 투자할 계획"이라며 "한국판 뉴딜 투자금액(총 160조원) 중 가장 큰 비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중에서도 수소경제는 그린뉴딜이 지향하는 저탄소, 친환경 경제의 원동력"이라며 "기후변화를 막고 새로운 가치 사슬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키워 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열쇠"라고 강조했다.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사회를 목표로 한 ‘그린 뉴딜’은 △도시·공간 생활인프라의 녹색전환(12.1조원) △저탄소·분산형 에너지의 확산(24.3조원)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구축(6.3조원) 3대 분야를 중심으로 한다.

정 총리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예상배출량 대비 37%를 감축하겠다는 목표 달성과 함께 녹색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수소경제 확산을 뒷받침 할 법적 근거 마련에도 적극 나선다. 그는 "수소시범도시 구축에 본격 착수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소도시법’을 제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내년부터 수소법이 시행되고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가 도입된다.

정 총리는 "수소경제는 아직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 이다. 자원 빈국인 우리나라가 ’자원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에너지 혁명의 길’이 될 것"이라며 "수소경제의 ‘선도적 개척자(First Mover)’로서 길을 열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