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혈압계 사고 밥솥 수리…도로공사 직원들 '요소수 지원금' 받아 한 일

머니투데이
  • 이민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63
  • 2022.10.07 10:44
  • 글자크기조절
(의왕=뉴스1) 황기선 기자 = 17일 오전 경기 의왕내룍컨테이너기지(ICD) 내 요소수 유통 주유소에서 직원이 요소수를 차량에 주입하고 있다. 2021.11.17/뉴스1
(의왕=뉴스1) 황기선 기자 = 17일 오전 경기 의왕내룍컨테이너기지(ICD) 내 요소수 유통 주유소에서 직원이 요소수를 차량에 주입하고 있다. 2021.11.17/뉴스1
지난해 요소수 대란 때 한국도로공사 직영 휴게소 6곳의 직원들은 요소수 공급업체로부터 수천만원의 판매지원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도로공사 직영 주유소 6곳은 2021년 1월부터 요소수 1000리터 당 2만원 상당(리터당 20원)의 판촉지원금을 받기로 공급업체와 협약을 맺었다. 이들 휴게소가 현재까지 받은 포인트와 지원금품은 2582만원이다.

이들 주유소는 지원금으로 주유소 고객을 위한 생수 등을 구매하기도 했지만, 마스크, 소파, 혈압계, 홈트기구(로잉머신), 밥솥 수리(A/S) 등에도 지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요소수 대란으로 정부는 긴급 수급조정 조치까지 시행했다. 차량용 요소수는 주유소를 통해서만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망을 일원화하고, 국방부가 군 비축물량까지 민간에 공급하는 등 요소수 수급 대란이 지속될 때 정작 공공기관인 도로공사 직원들은 공급업체로부터 지원금을 받았다는 지적이다.

이 중 한 휴게소는 공사 회계기준에 따라 수익처리도 하지 않고 휴게소 자체 기금을 조성해 9차례에 걸쳐 64만7300원을 유용하고, 지출 내역을 증빙하지 못해 지역본부로부터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

유경준 의원은 "대기업이 지원하는 판촉지원금은 결국 요소수 가격에 전가돼 소비자 가격에 반영됐기 때문에 업계의 지원금 관행은 근절돼야 한다"며 "판촉지원금 대신 가격을 인하하거나 화물차 고객의 안전운전을 위한 생수 한병으로 더 돌아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고가 행진 삼전·하이닉스…"반도체 질주는 계속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