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근혜·JP, TK·충청서 '昌風' 잠재우기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86
  • 2007.12.10 09: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 朴 대구경북 방문 '李지지' 호소...JP, 충청 유세 돌입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김종필(JP) 명예고문이 각각 대구경북(TK)과 충청을 방문해 이명박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TK와 충청은 각각 박 전 대표와 JP의 정치적 고향이자 텃밭인 지역이자 무소속 이회창 후보의 바람이 일고 있는 곳. 한나라당은 박 전 대표와 JP의 지원 사격이 이른바 '창풍(昌風)'을 잠재우고 이명박 후보의 '대세론'을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 전 대표는 이날부터 양일간 영남권을 돌며 이명박 후보 지원 유세에 돌입한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대구와 경북 안동, 청송 등을 잇따라 방문해 이 후보 지지를 호소할 계획이다.

특히 이날 대구경북 유세에는 대구가 지역구인 강재섭 대표도 동행해 유세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강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 선대위 회의에서 "오늘은 박 전 대표께서 경북과 대구지역 유세를 한다"며 "당대표인 저도 대구 지역에 같이 참여해서 동행 유세를 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대구경북 유세에는 경선 당시 박 전 대표측 상임고문으로 활동하며 이 후보의 각종 도덕성 의혹을 맹공했던 서청원 전 대표도 함께 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11일 비행기편으로 김해에 도착한 후 경남 지역을 순회하며 이 후보 지원 유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JP도 첫 유세에 나선다. 유세 장소는 역시 자신의 정치적 기반인 충청이다. JP는 이날 고향인 부여를 찾아 부여읍 재래시장에서 첫 유세를 가진 뒤 충청지역을 순회할 예정이다.

박 전 대표도 12일 충청권 후속 유세에 동참한다. 이 후보의 대표적인 취약지이자 자신의 지지세가 강한 대전.충남도 방문해 유세 지원 효과를 극대화겠다는 생각에서다.

더구나 충청의 경우 무소속 이회창 후보와 국민중심당 심대평 후보의 연합전선이 맹위를 발휘하는 지역.

한나라당은 JP와 박 전 대표의 지원 유세가 합해지면 상당한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