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움직이는 이상득, 물밑 '화합행보' 결실맺을까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08.07.21 16:2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두언 '화해만찬' 이어 대구의원들과 오찬...결실맺을 지는 '미지수'

'권력사유화'의 배후로 지목된 이후 잠행해 온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이 다시 움직이고 있다. 친이계의 내부 분열, '친이-친박'간 계파 대립 구조 등을 허물기 위한 '물밑 행보'를 최근 들어 부쩍 가속화하는 모습이다.

이 전 부의장은 지난 16일 정두언 의원과 '화해만찬'을 가진 데 이어 18일엔 대구 지역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졌다.

정 의원과의 만찬 회동은 이 전 부의장의 요청에 따라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력사유화' 논란으로 심화된 갈등의 앙금을 녹이기 위해서였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이날 만남은 정 의원과 함께 안국포럼 멤버였던 이춘식 의원이 주선했고 정태근 의원도 참석했다.

이 전 부의장은 정 의원에게 "내가 인사에 개입하지 않았는데도 마치 한 것처럼 오해가 있었다"는 취지의 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원도 "(권력사유화 발언이) 이 전 부의장을 겨냥한 것이 아니었는데 와전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두 사람이 그간의 갈등을 모두 털고 이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협력키로 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전 부의장은 이틀 후인 18일엔 대구 지역 의원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최근 역차별과 소외감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대구 지역 정서를 전해 듣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이날 회동엔 박근혜 전 대표를 제외한 현역 의원 전원이 참석했으며 친박 복당파인 홍사덕, 박종근, 이해봉, 조원진 의원도 자리를 함께 했다.

참석 의원들은 이 전 부의장에게 "최근 정권에 대한 대구 정서가 무척 좋지 않다"며 "이 전 부의장이 적극 나서 지역 현안을 해결하는 등 역할을 해 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친박 의원의 경우 당밖 인사들의 복당으로 당내 화합이 더욱 중요해진 만큼 이 전 부의장이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잇단 외부 활동을 두고 당내에선 이 전 부의장이 '화합론자'로서의 정치적 역할을 재모색하고 있다는 말이 나온다. 정 의원과의 화해만찬은 친이계 내부 결속용으로, 대구 지역 의원들과의 만남은 '친박계'에 대한 '구애'로 해석될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이 전 부의장이 박 전 대표가 긍정적 참여 의사를 밝힌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는 것도 당내 '거중조정자'의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이 전 부의장과 가까운 한 초선 의원은 21일 머니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청와대, 정부, 당이 일신해 국정을 정상화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화합'을 위해선 이 전 부의장이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구조"라며 "최근의 행보도 이런 연장선에서 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해석했다.

하지만 이 전 부의장의 적극적 행보가 결실을 맺을 지는 미지수다. 당내엔 이 전 부의장과 정 의원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갈등의 골을 쉽게 메우긴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많다. 친박계의 경우 당직 인선 등에서 소외감을 느낄 정도의 '비주류'로 전락한 상황이다. 따라서 당내 계파 갈등은 당분간 지속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의견이 적지 않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