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李대통령 "공직자 종교편향 삼가해야"

머니투데이
  • 송기용 기자
  • 2008.08.25 18:4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명박 대통령은 25일 종교편향 논란과 관련, "신앙의 자유는 헌법이 보장하는 기본권이지만 본인의 종교적 신념이 어떻든 사회적 갈등을 일으키거나 국민화합에 저해가 되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들에게 "공직자들은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종교문제와 관련, 국민화합을 해치는 언동이나 업무처리를 해서는 안된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이 같은 원칙은 내가 지속적으로 강조해 왔던 것이며 앞으로도 철저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종교편향과 관련한) 법, 제도적인 개선책도 관련 부처에서 강구해 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그러나 이날 대통령의 발언이 불교계에 대한 유감표명이거나 사과를 표현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종교적 편향이 있어서는 안된다는 것은 이 대통령이 그동안 여러 차례 강조한 일관된 원칙"이라며 "오늘 발언은 이 같은 원칙을 재확인한 것 일뿐 유감표명이나 사과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불교계는 △종교차별 금지입법 △대통령의 사과 및 재발방지 약속 △조계사내 수배자 면책 △어청수 경찰청장을 비롯한 종교편향 책임자 문책 등을 요구하며 오는 27일 대규모로 범불교도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