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구글, 개인정보 불법수집 논란…美 검찰조사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2010.06.08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호주·독일도 조사중…구글 "고의 아니다"

구글의 개인정보 침해 논란이 세계로 확산되며 사법적 처벌마저 예상된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코네티컷주 리처드 블루멘털 검찰총장은 구글이 보안이 취약한 무선 인터넷 네트워크를 통해 개인정보를 수집, 이와 관련한 주(州)법을 위반했는지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루멘털 총장은 "달리는 차량에서 와이파이(무선랜)에 떠다니는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이곳(코네티컷주)에서는 심각한 위법이고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 "보안이 안된 무선 네트워크 정보 감시는 새 인터넷 시대의 어두운 면"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구글은 자사의 거리검색 서비스인 '스트리트뷰'를 위해 거리 사진을 찍는 차량에서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통해 보안이 안된 개인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지난달 14일 인정했다. 구글은 이것이 의도한 것이 아니라 실수라고 해명했으며 이렇게 얻은 정보를 지금까지 어떤 제품에도 사용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WSJ에 따르면 구글은 블루멘털 총장의 서한을 접수했다며 전문가들과 대응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구글이 개인정보를 침해했거나 관련법을 어겼다는 지적은 세계 전역에서 동시에 나오고 있다. 호주는 구글의 개인정보 침해 여부에 대해 경찰 조사를 벌이고 있다. 독일 스페인 프랑스 등도 비슷한 이유로 구글을 조사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법률대상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