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준 '실세차관' 등장에 지경부 '충격'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701
  • 2010.08.13 15:0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박영준 '실세차관' 등장에 지경부 '충격'
영일·포항, 이른바 영포라인 논란의 핵심인물인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이 13일 지식경제부 제2차관에 내정됐다는 소식에 지경부 내부에서는 예상 밖이라며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해 정치권으로부터 집중 포화를 맞고 있지만 현 정권 '실세'로 꼽히는 그의 지경부 행이 뜻밖이기 때문이다.

이날 박 차장의 지경부 2차관 내정 소식에 지경부 공무원들은 한 동안 말을 잇지 못했고, 일부는 "정말이냐"며 사실여부를 다시 확인하기도 했다.

자원·무역 부문을 총괄하는 제2차관 자리가 대부분 내부 승진으로 채워져 왔다는 점을 감안할 때, 내부에서는 현직 1급 중 한 사람이 차관으로 승진할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였다.

더구나, 정치인인 최경환 장관 후임으로 이재훈 전 지경부 2차관이 내정된 것을 감안할 때, 내부 승진 가능성이 높아 보였던 게 사실.

지경부 일각에서는 '파워 실세 차관'의 등장에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한 지경부 관계자는 "자원외교 분야에 관심이 많은 힘 있는 실세가 부 업무에 힘을 더욱 실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이 대외적인 역할을 하고 차관이 내부 업무를 챙기는 통상적인 장·차관 역할분담이 이번 인사로 뒤바뀌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