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사진]F1코리아 시동…머신들의 역주

머니투데이
  • 영암(전남)=김보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6,605
  • 2010.10.22 15:0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2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린 연습주행에서 머신들이 스타트지점을 통과하고 있다.
↑22일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린 연습주행에서 머신들이 스타트지점을 통과하고 있다.
포뮬러원(F1) 코리아 그랑프리가 22일 공식 개막됐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12개팀 24명의 드라이버들은 연습주행을 갖고 내일 예선과 모레 본선을 대비한 몸 풀기에 나섰다.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린 오전 연습주행에서는 해밀턴이 1분 40초 887의 베스트 랩타임(Lap Time·한 바퀴를 달리는 시간)으로 1위를 차지했다.

해밀턴은 올 시즌 드라이버 점수 192점을 획득해 시즌 4위를 달리고 있다. 연습경기 인만큼 큰 의미를 부여하긴 어렵지만 컨디션이 좋다는 평가다.

해밀턴에 이어 로버트 쿠비자(르노)가 0.081초 뒤진 1분 40초 968로 2위, 니코 로즈버그(메르레데스GP)가 1분 41초 152로 3위를 기록했다.

또 돌아온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54점)도 1분 42초 022의 랩타임으로 6위를 차지, 내일 열릴 예선 결과를 기대하게 했다.

연습주행(Practice Session)은 각 팀이 머신 세팅을 점검하고 새로운 기술을 테스트 하는 시간이다.

특히 공개된 바 없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의 첫 연습주행은 대회의 공식적인 첫 기록일 뿐 아니라 팀들의 레이스 운영과 머신 세팅에 필요한 핵심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시간이다.

F1운영법인 카보(KAVO) 관계자는 "공식적인 연습주행 이외에 머신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가 없는 만큼 연습주행에서 각 팀은 머신에서 부족한 부분들에 대해 집중점검을 한다"면서 "기록에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