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檢, 한화 제약 계열사 및 관계 회사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류철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7: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합)태광 수사 "비자금 실체 규명'에 올인

한화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이원곤)는 2일 한화그룹의 제약 계열사인 드림파마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누나 김영혜씨가 1대주주로 있는 물류운송업체인 한익스프레스 (5,630원 상승320 -5.4%)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장교동 한화그룹 사옥 13층에 있는 드림파마 사무실과 서울 성내동 한익스프레스 서울본사 사무실로 수사관들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드림파마가 지난 3월 김씨가 2대주주로 있는 태경화성 측에 물류업체인 웰로스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이면계약 등의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김씨는 지난해 5월 태경화성이 보유하고 있던 옛 한화그룹 협력사인 한익스프레스의 주식 60만9261주를 전량 매입해 1대 주주로 올라섰다.

이후 태경화성은 드림파마의 물류사업부문인 웰로스를 합병해 대형물류기업이 됐다. 삼화통운이 전신인 한익스프레스는 지난 1989년 한화그룹에서 분리된 이후 특수화물 운송업을 주력으로 지난해 1350여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바 있다.

이 업체는 한화석유화학 등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주요 고객사로 현재 김씨가 지분 25.77%를, 김씨의 아들인 이석환씨가 지분 25.0%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조만간 두 업체 관계자들을 불러 웰로스를 사고판 경위와 그 과정에서 불법행위는 없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9일 태경화성에 이어 같은 달 27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를 압수수색하는 등 한화 계열사와 관계사 등을 잇따라 압수수색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태광그룹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이날도 그룹 전·현직 임원들을 불러 비자금 조성 과정과 규모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그룹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의혹이 있는 그룹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이호진(48) 태광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의 혐의를 보다 구체화한 뒤 이 회장 등을 불러 비자금의 실체를 낱낱이 규명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비자금을 어떤 식으로 조성했는지, 규모는 어느 정도인지를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일단 비자금의 실체를 확인한 뒤 사용처를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