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남권 중견건설사 영인건설 최종 부도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139
  • 2010.11.03 16: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남권에 기반을 둔 중견건설사 영인건설과 자회사들이 최종 부도 처리됐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경남지역 시공순위 30위권인 영인건설과 자회사 나후건설·남호건설이 지난 1일 기업은행과 국민은행·부산은행 등에서 돌아온 어음 90억원을 갚지 못해 1차 부도처리된 데 이어 전날 최종 부도처리 됐다.

이들 회사가 금융권 등에서 빌린 금액은 70억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하도급 업체 등에 발급한 어음 등을 감안할 경우 피해액이 수백억원대로 늘어 날 수 있어 현지 업계의 파장이 예상된다.

이 업체는 부산에서 설립돼 경남 거제로 본사를 옮겼으며 경남 양산 4대강 사업 낙동강 6공구 공사에 참여하는 등 주로 관급 공사를 수주해 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