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MB 정서관리 잘하는 게 현명"

머니투데이
  • 김선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0:1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통령이 격앙되면 국민이 불안해 한다"

유시민 "MB 정서관리 잘하는 게 현명"
유시민 국민참여당 참여정책연구원장은 4일 이명박 대통령이 일명 '김윤옥 몸통설'에 대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검토를 주문한 것과 관련, "정서적으로 잘 관리하면서 대처하는 게 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 원장은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국가의 최고지도자가 정서적으로 격앙된 모습을 보이면 국민이 불안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통령의 심정이야 이해가 되지만 대통령 모르게 그 가족, 친인척, 참모들에게 많은 일이 벌어진다"며 "역정을 내기 전에 차분하게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상태씨와 관련된 의혹에 있어서 청와대의 문제는 없었는지 점검해 보면 좋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 면책특권 제한은 헌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대통령이 되면 합당한 이유든 아니든 늘 욕을 듣고 비난 받는데 이 또한 사실상 업무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나라당 의원들이 과거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권양숙 여사를 비방했던 사례를 열거하며 "한나라당 쪽에서 '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하는 것은 양심불량이거나 기억력 부족"이라고 질타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2일 강기정 민주당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김윤옥 여사를 겨냥해 '대우조선해양 사장 연임 로비 연루설'을 제기하자 "면책특권을 이용한 무책임한 발언을 용납하면 안 된다"고 말한 바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