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은행, 정기예금 금리 잇따라 인상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4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고채 3년물 3.05%->3.43%...."시장금리 상승 반영"

시장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은행들이 정기예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 3일 1년 만기 '키위정기예금' 금리를 연 3.45%에서 3.65%로 올리는 등 정기예금 금리를 0.1~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신한은행의 1년 만기 월복리 정기예금 금리도 연 3.55%에서 3.70%로 0.15%포인트 인상됐다. 외환은행 역시 1년 만기 '예스큰기쁨예금' 금리를 전달 말(3.5%)보 높은 연 3.68%로 적용하고 있다.

국민은행 하나은행 기업은행도 시장금리 흐름에 따른 예금 금리 인상 여부를 검토해 내주쯤 금리를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의 예금금리 인상은 최근 시장금리가 오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달 중순 사상 최저치인 3.05%까지 떨어졌던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이후 계속 상승해 3일 3.43%까지 올라왔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장금리 상승을 반영해 예금 금리를 올렸다"며 "일각에선 시장 금리가 바닥을 찍고 오름세로 돌아섰다는 시각도 있어 향후 흐름을 반영해 예금금리를 추가 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좌우하는 91일물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는 지난 달 중순부터 변동없이 2.66% 수준이 유지되고 있어 대출금리는 뚜렷한 변화의 움직임이 없는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200 편입예상 매수, 이번엔 안 통한다…변수는 '공매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