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출근길 추워요"…강원·영서엔 한파주의보, 해상엔 풍랑특보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9 07: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9일 강원 영서지방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출근길 아침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의 기온은 1.6도로 영상권에 머물러 있지만 바람 탓에 체감온도는 영하 3도까지 떨어졌다. 중부지방의 체감온도도 대부분 영하권을 나타내고 있다. 이날 대관령은 영하 4도로 떨어졌고 밤사이 첫눈이 내린 지역도 적잖았다.

낮기온은 서울 9도, 대구 12도로 어제보다 2~3도 가량 낮겠다. 내일 아침에는 서울 등 지역에서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나타낼 것으로 기상측은 관측했다. 추위는 내일 낮부터 점차 풀릴 예정이다.

현재 충청도 지방에 약한 비가 내리고 있다. 비는 낮이 되면서 점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낮에는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서해안과 동해안을 비롯한 경상북도 일부 지방에는 강풍주의보가 내려졌다. 강한바람으로 풍랑특보가 내려진 대부분의 해상에서는 조업과 항해에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기상청은 조언했다.

기상청은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강원도 영동과 해안지방 외의 내륙지방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많아 시설물 관리 및 산불예방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예상보다 이른 금리인상 신호? 내일 '파월의 입'에 쏠린 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