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광이엔시, "前대표 외 2인 횡령·배임 추가고소"

머니투데이
  • 김동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1 18: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태광이엔시 (0원 %)는 11일 전 대표이사인 김낙형씨 외 이성우, 이준철 씨를 추가로 수원지방 검찰청 안양지청에 고소했다고 공시했다.

태광이엔시는 지난 8월27일 김낙형 전대표이사를 125억여원 횡령혐의로 고소했으나 고소금액도 161억여원으로 늘어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