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근로복지공단 간부가 고발 취하 압력”

머니투데이
  • 중앙일보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07: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의원 후원금 로비 의혹’ 고발한 산재의료원 노조원 주장
공단 측 “중재 나선 것일 뿐”


보건의료노조 산재의료원지부(산재의료원 노조)의 국회의원 후원금 로비 의혹(본지 11월 16일자 18면)과 관련, 이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 산재의료원 노조원들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사건무마 압력을 받았다는 주장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고발인인 노조원 탁모씨 등은 “근로복지공단의 고위 간부가 지난 11일 전화를 걸어와 ‘회사 입장에서 좋은 내용이 아니니 고발을 취하하라’며 압력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장급 간부가 이들을 직접 찾아와 “외부에 알려지면 당사자(고발인과 노조간부)는 물론 공단도 문제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인사상으로 개입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는 것이다.

 탁씨 등은 산재의료원 노조가 근로복지공단과 산재의료원의 통합을 막기 위해 2008년부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여야 정치인들에게 1억516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제공했다며 정치자금법과 노조법, 금융실명제법 등의 위반 혐의로 노조 집행부를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검찰은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수사지휘를 내려 최근 고발인 조사를 마치고, 조만간 노조 간부를 소환해 조사할 계획이다.

 탁씨는 또 “공단 간부들이 ‘기자가 국회를 취재해 공단 내부가 시끄럽다. 국회의원실에서 전화가 와서 ‘대충 정리하라’고 부탁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공단의 간부는 “노조 내부의 일을 인사상의 안건으로 다룰 수는 없다”며 “양측(고발인과 노조간부)이 불이익을 당할까 봐 고발을 취하하고 대화로 문제를 풀도록 하기 위해 중재에 나선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 강성천 의원실에서 전화문의가 있었으며, 사건의 개요를 파악하려던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은 지난해 산재의료원 노조로부터 1000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것으로 노조 내부 투쟁기금 집행내역에 적혀 있다. 강 의원 측의 반론을 듣기 위해 연락을 취했으나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다.

김기찬 기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