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청주지역 고등학교 교사 '속옷체벌' 논란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25
  • 2010.11.17 0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청주지역 고등학교 교사 '속옷체벌' 논란
충북 청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야간 자율학습 시간에 학생들이 떠들자 창문을 열고 학생들의 상의를 벗기는 체벌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충청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청주의 A고등학교 1학년 부장 교사인 B씨는 지난 8일 밤 8시35분께 6반 학생들이 시끄럽게 떠든다며 교실 창문을 열어 놓고 학생들에게 교복 상의를 벗도록 하는 체벌을 가했다.

이 같은 사실은 한 학생이 한 포털 사이트에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추운 겨울에 학생들 속옷까지 다 벗기는 A고등학교'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학생은 "어떻게 속옷까지 다 벗고 교실 창문까지 열라고 할 수 있죠"라며 "이런 체벌은 우리를 인간 이하로 취급하는 것 아닌가요"라고 밝혔다

또 "엄청 추운 날인데 약 1시간 가량을 옷을 벗고 있었다"며 "방송으로 부장선생님이 '6반 옷벗은 것 보셨죠. 벗고 싶으면 계속 떠드세요'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교사는 "아이들 옷을 벗긴 것은 사실이지만 1시간은 과장된 것"이라며 "아이들이 떠들고 있어 '정신차리라'는 의미에서 10분 정도 그랬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자만 年130만원 더낸다…벼락거지 피하려던 영끌족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