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눈물 한번 보인 적 없는 현정은의 뚝심은?

  • 임지은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17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간]'이기지 못할 도전은 없다'...현대그룹회장 현정은의 끝없는 도전과 열정

눈물 한번 보인 적 없는 현정은의 뚝심은?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은 예측을 빗나갔다. '현대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그룹이 선정됐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뚝심'이 다시 한 번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2003년 정몽헌 회장의 타계 후 50일이 채 되지 않은 시점에 현정은 회장은 '사모님'에서 현대그룹 총수가 됐다. 이후 현 회장의 8년은 '가시밭길'이었다.

가까운 사람으로부터의 경영권 위협, 금강산관광 중단, 채권단의 재무구조개선약정 체결 요구, 현대건설 인수전 등 '큰일'이 끊이지 않았지만 결국 현대그룹을 지켜냈다.

현 회장은 강한 사람이다. 남편 타계 이후 한번도 공식석상에서 눈물을 보인 적이 없다. 빈소에서 경황없이 조문객을 맞으면서도, 장례식에서도, 삼우제와 49재에서도 현 회장은 눈물을 보이지 않았다.

한 기자가 물었다. 원래 강한건지, 의도적인건지.

"남 있는 데서 잘 못 울어요. (그게 마음대로 됩니까?) 아이가 셋인데, 제가 정신 차리지 않으면 큰일 나겠다. 그런 경각심이 생겨 마음이 강해진 것 같아요."

이 책은 세 아이의 엄마에서 CEO로 '홀로서기'까지 과정을 보여준다. 읽다보면 현 회장의 침묵 속에 숨겨진 '승부사 기질'과 '뚝심의 오기'를 느낄 수 있다. 저자 임희정, 메디치미디어.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